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진주성 북장대 보수공사 준공.
 진주성 북장대 보수공사 준공.
ⓒ 진주시청

관련사진보기

  
진주성 북장대 보수공사 준공.
 진주성 북장대 보수공사 준공.
ⓒ 진주시청

관련사진보기

 
진주성(사적 제118호) 안에 있는 '북장대(北將臺)' 보수공사가 마무리 되었고, 진주시는 '문화재 승격'을 추진하기로 했다.

진주시는 18일 오전 '북장대 보수공사 준공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지난해 북장대 초석이 기울어진 것이 확인되어 보수공사가 진행되었던 것이다.

진주시는 "문화재를 관람하는 관람객들의 안전을 확보하고 노후한 문화재를 적기에 보수하기 위해 북장대를 전면 해체·보수를 진행하였다"고 했다.

보수공사에는 사업비 5억 600만 원(국비 4700만, 도비 2억 2600만, 시비 2억3300만 원)이 투입되어 진주성 성벽 보강도 함께 진행되었다.

북장대를 해체하던 중 1864년(고종 1년) 당시 경상우병사 이교준이 쓴 '상량문'과 1971년 북장대 중수시 문화재청 신영훈 위원의 '중수기'와 함께 발견되었다.

이 자료는 현재 국립진주박물관에 임시 보관되어 있다. 진주시는 "건물 기록서라고 할 수 있는 상량문은 건립연대, 공사 참여자 등 당시 상황을 정확하게 알 수 있는 역사적으로 중요한 자료로 평가받는다"고 했다.

조규일 시장은 "진주성은 진주의 역사와 문화가 공존하고 시민과 함께 숨 쉬는 진주(晉州)속의 진주(眞珠)"라고 했다.

조 시장은 "북장대 보수를 통해 선조들의 호국충절을 다시 한 번 가슴속에 되새기고, 역사문화 탐방지로서 굳건히 자리매김할 수 있게 되었다"며 "차후 북장대는 학술 용역을 통해 역사적·건축적 가치를 재조명하고 문화재 승격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