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이 17일(현지시간) 한미일 차관협의회가 끝난 후 국무부에서 회견하고 있다. 당초 회견은 한미일 공동회견으로 열릴 예정이었지만 셔먼 부장관만 참석했다. 2021.11.18 [워싱턴특파원단]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이 17일(현지시간) 한미일 차관협의회가 끝난 후 국무부에서 회견하고 있다. 당초 회견은 한미일 공동회견으로 열릴 예정이었지만 셔먼 부장관만 참석했다. 2021.11.18 [워싱턴특파원단]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일본 측이 한국 경찰청장의 독도 방문을 문제삼아 한미일 차관 공동회견이 무산되는 일이 벌어졌다. 한국과 일본의 악화된 관계를 시사함과 함께 북한 핵과 미사일 대응 등과 관련 한미일 공조를 과시하려던 미국의 입장이 난처하게 됐다.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은 17일 오후 2시(현지시간) 워싱턴DC 국무부에서 열린 '공동'기자회견 자리에 혼자 섰다. 당초 이 자리에는 제9차 한미일외교차관협의회를 마치고 셔먼 부장관 외 최종건 외교부 1차관과 모리 다케오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도 함께 설 예정이었다.

그러나 일본 측은 돌연 기자회견에 참여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관련 기사: 외교1차관 "일, 경찰청장 독도방문에 한미일 회견 불참").

일, 한국 경찰청장 독도 방문에 "단호히 대응하겠다" 엄포
 
지난 7월 21일 도쿄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차관 회의 장면. 왼쪽부터 최종건 외교부 제1차관, 모리 다케오 일 외무성 사무차관,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
 지난 7월 21일 도쿄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차관 회의 장면. 왼쪽부터 최종건 외교부 제1차관, 모리 다케오 일 외무성 사무차관,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
ⓒ 외교부제공

관련사진보기

 
최종건 1차관은 "일본 측이 회담 전 우리 경찰청장의 독도 방문 문제로 회견에 참여할 수 없다는 입장을 전달해왔다"고 설명했다.

최 차관은 이어 "우리는 미국이 단독회견을 통해 한미일 차관협의의 결과를 공개하는 데 동의했다"며 "한미일 차관협의가 중요하다는 인식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별도로 열린 한일 외교차관 협의에서도 모리 차관은 김 청장의 독도 방문 관련 언급을 했으나 최 차관은 독도에 대한 일본의 어떠한 주장도 수용할 수 없음을 분명히 했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김창룡 경찰청장은 경찰청장으로서는 12년만에 지난 16일 헬기를 이용해 울릉도와 독도를 방문해 현장을 점검하고, 독도 경비대원을 격려했으며, 이에 대해 일본 정부는 즉각 "다케시마는 일본 고유의 영토"라며 반발했다.

신임 하야시 요시마사 외무상도 "(김 청장의 독도 방문이) 사실이라면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고, 극히 유감"이라며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홀로 선 셔먼, '한미일 공조' 보이려다 체면 구겨

일본의 생트집에 따라 이날 공동기자회견에는 셔먼 부장관 혼자 서야만 했고, 셔먼 부장관은 그 이유에 대해 "3차 협의와는 무관한 한일간 이견 탓"이라고 해명, 독도문제 때문에 공동회견이 무산됐음을 시사했다.

동북아 정세와 관련 주요 동맹인 한국과 일본을 포함한 3국 공조를 과시하려던 미국의 체면이 구겨지는 장면이다.

한편 이날 회견에서 셔먼 부장관은 종전선언 협의와 관련한 질문에 "미국은 한국과 일본, 다른 동맹 및 파트너와 갖고 있는 협의에 매우 만족하고 있다"면서도 "계속된 협의를 고대한다"고 말해 아직 협의 및 조율이 완전히 끝나지는 않았음을 시사했다.

일본은 종전선언에 대해 북한이 미사일 시험발사를 반복하고 북한의 핵 개발과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의 길이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대북 융화 분위기만 확산된다며 "시기상조"라는 입장으로 알려져왔다.

일본 <마이니치신문>은 18일 인터넷판 기사에서 "일본의 외무차관이 (한일) 양국간 문제를 이유로 공동기자회견에 갑자기 참석하지 않았다"며 "얼어붙은 한일관계를 새롭게 부각시키게 됐다"고 보도했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