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주언론시민연합, 전국언론노조, 한국인터넷기자협회 등 언론단체들이 포털제휴평가위원회의 심각한 문제를 밝히면서 개혁을 촉구했다.

민주언론시민연합(공동대표 김서중,이진순)는 16일 성명을 통해 "2009년 미디어법 날치기로 신문법에서 기사형 광고 과태료 조항이 사라진 이후 독자를 기만하는 기사형 광고는 언론계 관행으로 정착돼 폐해가 심각해졌다"며 "광고를 기사로 속여 내보낸 것은 언론윤리를 저버린 행위일 뿐 아니라 언론의 생명인 신뢰를 잃을 수 있다는 점에서 치명적"이라고 밝혔다.

이어 "2018년 조선일보는 자회사로 분사한 연예매체 '더스타' 기사 4800건을 포털에 우회 송출했다가 '포털 노출중단 20일에 해당하는 벌점을 받았으나 결국 '노출중단 2일'에 그쳤다"며 "더욱이 포털이 규모나 영향력에서 언론사를 뛰어넘는 '절대 갑'이 돼가는 상황에서 뉴스제휴평가위원회 개혁에 대한 사회적 논의는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혔다.

특히 "뉴스제휴평가위원 추천단체 절반이 언론 사용자단체와 현업단체이며 문화체육부 장관이 임명하는 한국언론진흥재단도 참여하고 있다. 이로 인해 오히려 언론사간 카르텔이 형성돼 지역언론, 전문언론, 중소언론 등의 진입을 막아왔다"며 "비민주적이고 불투명한 운영도 해묵은 문제다. 포털과 뉴스제휴평가위원회는 그 사회적 책무 강화 및 구조개혁 요구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신호탄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국언론노동조합(위원장 윤창현)도 같은 날 성명을 통해 "제평위는 사용자단체 추천 인사와 현직 언론인들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한다는 태생적 한계와 함께 밀실 심사와 폐쇄적 운영으로 '해체해야 한다'는 여론이 지배적이었다"며 "제평위가 공정한 심사를 통한 좋은 저널리즘 육성보다는 포털이 만든 CP 가두리양식장에 물고기(입점 언론사)를 선별해 공급하는 양식업자로 전락했다는 비판도 오래전부터 지속됐다"고 비판했다.

이어 "포털과 여야 대선 후보와 정치권은 언론 현업 5단체가 언론중재법 개악의 합리적 대안으로 제시한 사회적 자율 규제 기구 논의에 동참하고 적극 지원하라"며 "좋은 저널리즘엔 관심 없고, 공개되지 않은 알고리즘에 숨어 언론 줄 세우기와 갈라치기를 조장하는 포털 권력을 언제까지 이대로 방치하고 '예의주시'만 할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전국언론노조는 18일 오후 2시 30분 프레스센터에서 포털개혁관련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토론회에서는 제휴사 선정이 지역 민주주의와 지역 균형발전에 미칠 영향에 대해 심도 깊은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고, 아울러 포털과 같은 민간 자본이 아니라 공공성에 기초한 디지털 지역 공론장을 구성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한국인터넷기자협회도 오는 19일 오전 경기 분당 네이버 본사 앞에서 포털 제평위  개혁관련해 기자회견을 연다. 이를 통해 말 많고 문제 많은 포털제휴평가위원회 해체를 촉구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18일 이준희 인터넷기자협화 수석부위원장은 "출범 당시부터 우려를 자아냈던 제평위는 수년 간 저널리즘 하락과 언론사주들의 이해관계 담합 구조의 첨병 역할을 해왔고, 제평위의 개선과 개혁은 요원하다"며 "제평위 해체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시민단체들과 19일 오전 경기 성남 네이버 본사 앞에서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문화와 미디어에 관심이 많다. 현재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