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구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 행정사무감사 모습.
 대구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 행정사무감사 모습.
ⓒ 대구시의회

관련사진보기

 
대구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가 17일 진행한 대구도시철도공사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는 무임손실로 인한 재정적자를 국비 지원 등으로 해소해야 한다는 지적이 쏟아졌다.

건교위 위원들은 도시철도가 코로나19로 수송 수입이 줄어들고 무임손실액 적자폭은 더욱 확대되고 있는 부분에 대해 우려를 표시하고 경영 개선과 무임수송 손실액에 대한 국비 지원에 대한 노력을 당부했다.

또 도시철도 운행지연에 대한 대책을 촉구하고 청소·경비용역 근로자의 정규직 전환을 위해 지난 2018년 설립된 자회사 대구메트로환경에 대한 감사도 함께 진행했다.

박갑상 의원(북구1)은 코로나19 이후 날로 악화되고 있는 공사의 경영수지 문제를 지적했다. 그는 "건설부채는 어쩔 수 없다고 하더라도 운영부채는 지출을 줄일 수 있는 자구노력이 필요하다"며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부대사업도 적극 발굴해 부채 상환에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이 대구도시철도공사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당기순손실이 지난 2018년 1480억 원, 2019년 1396억 원, 2020년 2062억 원으로 계속 늘어나고 있으며 2020년 말 기준 부채 잔액도 3121억 원에 이른다.

김성태 의원(달서구3)은 상인들 간 상충된 이해로 난항에 부딪혀있는 도시철도 3호선 서문시장역(3번 출구) 에스컬레이터 설치 방향 관련 집단민원 처리상황에 대해 묻고 합리적인 해결책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또 오는 2023년까지 점검 예정인 노후 전동차 정밀안전진단을 차질없이 추진하고 노후 차량의 철저한 사전점검을 통해 운행 장애가 발생하지 않도록 당부했다.

황순자 의원(달서구4)은 "도시철도 수송인원이 코로나 확산과 사회적 거리두기 등으로 크게 늘지 않는데 무임수송 손실이 지속적으로 증가하여 재정 부담을 가중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무임수송손실액에 대해 전국도시철도 운영기관이 연계하여 중앙정부에 국비지원을 지속적으로 건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대현 의원(서구1)은 도시철도 내 성범죄 발생 건수가 여전히 줄지 않는다며 "앞서가는 범죄 추세에 좀 더 적극적으로 대응하여 시민이 범죄에 노출되지 않도록 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공사 내에서도 몰카범 등 공기업 이미지를 실추시키는 사건이 있었다"며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강력한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안경은 의원(동구4)은 안심차량기지에 분진 등 먼지를 포집하는 기취고를 설치해 미세먼지 관리를 강화할 것을 요구했다.

안 의원은 또 지난해 청라언덕역 전동휠체어 승강기 추락사와 같은 사고가 재발되지 않도록 시설물의 철저한 관리를 촉구했다.

김원규 위원장(달성군2)은 "대구메트로환경의 예산집행 부적정, 산재 미보고에 따른 과태료 처분 등 일련의 사고는 공사가 관리·감독을 철저하게 하지 않은데 있다"며 각별한 주의를 요구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