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17일 국회에서 열린 선대위 총괄본부장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17일 국회에서 열린 선대위 총괄본부장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이 주가조작 혐의로 구속된 것과 관련해 17일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에 대한 수사도 촉구했다. 그는 "핵심 당사자인 김건희씨에 대한 수사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라며 "김씨는 본인을 향해 제기되는 모든 의문들에 직접 소상히 해명하고 국민 앞에 나서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송 대표는 이날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과 관련해 김건희씨의 10억 원 계좌를 관리하던 이정필씨가 검거된 데 이어 권오수 회장 또한 주가조작 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됐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윤석열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를 둘러싼 비리 의혹이 하나둘씩 조각이 맞춰지고 있다"라며 "김건희씨는 그동안 권오수 회장과 이정필씨 등과 수백억 원대의 주가조작을 공모했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도이치모터스 전환사채를 헐값에 넘겨받아 막대한 차익을 남겼다는 의혹도 제기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윤석열 후보는 (조국 전 법무부장관 수사 때) 표창장 하나를 갖고 검찰을 총동원해 한 집안을 풍비박산 내고도 그와 비교도 안 되는 본인과 일가의 악질적 비리 혐의에 대해선 침묵으로 일관 중"이라며 "내로남불이 유체이탈급"이라고 꼬집었다. 송 대표는 "김건희씨가 현재 공식석상에 전혀 나타나지 않고 있다"라며 "대선후보의 배우자로서 대단히 부적절하고 국민들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고도 꼬집었다.

송 대표는 "영부인은 공직자의 배우자로서 유일하게 공식적인 지위가 부여되고 예산과 공무원이 배속돼 실질적 역할을 하는 중요한 자리"라며 "대선후보 못지않게 검증의 대상"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 국민의, 대한민국의 얼굴을 대표하는 대통령과 부인의 문제는 철저한 국민적 검증의 대상이 돼야 할 것"이라며 "수사기관도 김건희씨에 대한 직접 조사를 즉각 시행해주길 바라겠다"고 촉구했다.

댓글1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