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오른쪽)가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으로부터 문재인 대통령의 축하 난을 전달받고 있다.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오른쪽)가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으로부터 문재인 대통령의 축하 난을 전달받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 : "어제 기자들이 왜 다른 세 분은 한날 다 축하 난을 받았는데 심상정만 다른 날 받냐고 질문을 많이 하더라. 그래서 제가 말한 게 다른 세분은 민주당에서 키우신 분들 아니냐고 했다. 윤석열 후보는 검찰총장, 김동연 후보는 장관, 안철수 후보는 대표를 거치셨으니까. 다들 '메이드인' 민주당 후보 아니신가. 아예 뿌리가 다른 '찐' 야당 대통령 후보는 저 혼자 아닌가(웃음)."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 : "메이드 인(made in)은 아니고 메이드 바이(made by)입니다."
 

16일 오후 국회 본청 정의당 대표실.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와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간 묘한 신경전이 오갔다. 이 수석이 문재인 대통령의 축하 난을 전달한 자리에서다.

심 후보는 전날 이 수석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만 먼저 만나 대통령 축하 난을 전달한 것을 언급하며 "마지막이 주인공인 것이라고 이해하겠다"라고 뼈 있는 한 마디를 던졌다. 이 수석은 즉각 "난은 제일 늦게 전달했지만, 후보가 되시고 나서 제가 따로 비공식적으로 축하 인사를 드렸다"고 받아넘겼다.

이어 이 수석이 "이번 선거에 대해 많은 사람들이 비전과 정책이 잘 안 보인다고 하는데, 개인적 바람이 있다면 심 후보께서 정책선거, 비전선거가 되도록 길잡이 역할을 잘 해주시면 좋겠다"고 하자, 심 후보는 "저한테 뭘 주는 것도 없이 바라는 게 굉장히 많더라" 하고 웃어넘겼다. 두 사람은 이날 약 17분간 회동했다.

이철희 "정책 선거 길잡이 돼줘" - 심상정 "주는 것도 없이…."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오른쪽)가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을 접견하고 있다.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오른쪽)가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을 접견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이 자리에서 심 후보는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를 우회적으로 비판하기도 했다. 심 후보는 이 수석에게 "예산 정국은 가뜩이나 복잡한데 여당 후보가 당정 조율도 제대로 안 하고 일방통행식으로 밀어붙이고, 벌써부터 장관을 혼내 대통령께서도 곤란하시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근 이재명 후보가 홍남기 경제부총리를 강하게 비난하며 문재인 정부와 차별화에 나선 것을 꼬집은 것이다.

그러면서 심 후보는 정치개혁 메시지를 강조했다. 심 후보는 "이 수석께선 저와 정개특위를 같이 하셨고 실제 진정한 의지가 굉장히 크셨던 분이라 비슷한 주장을 할 수 있지 않겠나 싶다"면서 "사실 문재인 정부를 돌이켜보면 정부 초기에 그렇게 초당적 협력을 많이 받은 대통령이 있었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운을 뗐다. 심 후보는 "사실 이 정부가 출범할 땐 사람들이 정치에 뭔가 희망적인 기대가 많았던 것 같다"라며 "그 정치개혁의 골든타임을 놓쳐버린 것 아닌가 싶다"고 꼬집었다.

이어 "지금은 정치에 대해 다시 회의감, 또 냉소주의가 팽배하게 됐다"라며 "돌이켜 생각하면 할수록 문재인 정부 때 정치개혁이 제대로 이뤄졌으면 하는 생각을 했다"고 비판했다. 지난 2020년 4월 총선 전 연동형 비례대표제 개편 정국 당시 위성정당을 창당했던 민주당을 상기한 것이다. 심 후보는 "기득권 양당이 정치개혁을 거부하니까, 이번 대선은 시민들이 주도한 정계개편이 이뤄지는 대선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그런 뜻을 (문 대통령에게)좀 전달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에 이 수석은 "심 후보와는 (20대 국회 후반기 당시)정개특위를 같이 해서 그 험난했던 과정을 잘 알고 있다"면서 "그때 제가 했던 말이, '제가 당은 민주당에 속해있지만 계는 심상정 계보'란 말도 했었다"고 화답했다. "지금 가장 중요한 건 위드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를 안착시키는 것이다. 이번 예산도 그 예산을 최우선 순위로 둬야 한다"는 심 후보 지적에 대해서도 이 수석은 "(심 후보가)방역과 관련해 걱정해주시는 건 제가 아는 한 대통령 생각과 거의 일치한다"고 했다. 이 수석은 "심 후보 말씀을 잘 전달하겠다"라며 "걱정 안 끼치게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