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화엄사 대웅전 뒤편의 단풍이 든 대숲길을 따라 오르다 보면 작은 암자인 구층암이 찾아온 이들을 맞이합니다.
 
구층암 가는 길 입구의 단풍
 구층암 가는 길 입구의 단풍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단풍이 든 구층암 가는 대숲길
 단풍이 든 구층암 가는 대숲길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무너질 듯 보이는 석탑을 돌아 들어가면 지리산의 품속에 아늑하게 자리를 잡은 구층암에 들어섭니다.
 
모과나무 기둥이 아름다운 구층암
 모과나무 기둥이 아름다운 구층암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자연 그대로의 모습으로 선방의 기둥이 된 모과나무 기둥 주위로 먹음직한 곶감이 걸려 도시민들에게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합니다.
 
곶감이 걸린 선방
 곶감이 걸린 선방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선방에 걸린 곶감
 선방에 걸린 곶감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지리산 노고단에 내린 눈 소식에 마음이 급해진 스님께서 서둘러 곶감을 깎은 모양입니다.
 
익은 감이 꽃처럼 걸린 감나무
 익은 감이 꽃처럼 걸린 감나무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절정의 오색단풍에 마음을 빼앗겼던 여행자들은 모과나무 기둥 옆에 걸린 곶감에 작은 미소를 짓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