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구육상진흥센터에서 대구와 광주가 함께 오는 2038년 하계 아시안게임을 공동 유치하기로 하는 '공동유치위원회 출범식'이 15일 오후 열렸다.
 대구육상진흥센터에서 대구와 광주가 함께 오는 2038년 하계 아시안게임을 공동 유치하기로 하는 "공동유치위원회 출범식"이 15일 오후 열렸다.
ⓒ 대구시 제공

관련사진보기

 
대구와 광주가 공동으로 2038년 하계 아시안게임을 유치하기 위한 본격적인 여정에 돌입했다.

대구시와 광주시는 15일 오후 대구육상진흥센터에서 '2038년 하계 아시안게임 대구·광주 공동유치준비위원회 출범식'을 갖고 대회 유치를 위한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유치준비위에는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용섭 광주시장, 박영기 대구시체육회장, 최상준 남화토건 회장이 공동 위원장을 맡고 시의원, 지역 국회의원, 체육계 및 학계·교육계 인사, 시민사회단체, 미래세대 등 100여 명이 위원으로 참여했다.

이날 행사에는 양 도시 시장과 지역 국회의원, 시민사회 대표 등 250여 명이 참석해 공동 유치를 위한 연대와 협력에 뜻을 모으기로 했다.

출범식에서는 유네스코 창의음악도시대구를 빛내는 DIMF(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 갈라콘서트(딤프린지)로 막을 열고 두 도시의 역량을 하나로 모아 공동유치 목표를 향해 전진하는 기상을 나타냈다.

또 대구와 광주 위원들은 공간구분 없이 양 도시의 국제스포츠대회 성과 및 체육시설 인프라가 인쇄된 원탁테이블에 함께 앉아 경험을 공유하는 '테이블 사진전'도 진행했다.

특히 이날 행사의 하이라이트인 유니온 퍼포먼스(Union Performance를 통해 '양 도시 시민의 마음(Citizen Heart)을 하나의 하트로 합치는 표현으로 두 도시의 염원이 하나의 의지로 뭉쳐짐을 상징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유치준비위원회 출범을 축하하며 개최도시 확정 발표가 예상되는 2024년까지 함께 노력하자"며 "대구와 광주의 문화·체육·관광 및 경제·산업 등 초광역 협력분야의 인적·물적 교류 확대를 위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달빛동맹으로 이어진 대구와 광주가 다시 하나로 모이게 되었다"며 "2038년 하계아시안게임 공동유치는 대한민국의 국가 위상과 도시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스포츠 교류 확대를 통해 남부권 광역경제권 활성화로 국가 균형발전을 도모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