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해부터 전 세계를 강타한 코로나19가 국내에서도 지속적으로 확산세를 이어가면서 사회 전반에 걸쳐 비대면 산업이 급성장하고 있다. 거제의 제2 먹거리 산업인 관광 분야도 예외는 아니다. 국내외 유명 관광지를 체류하는 형태에서 안전과 비대면 등을 중시하는 여행으로 변화했다.

거제지역도 지난해 전체 관광객 방문은 줄었지만 사람들의 접촉을 피하고 안전하게 여행을 할 수 있는 '비대면 안심 관광지'가 인기를 끌었다. 그런 가운데 거제지역의 비경과 포토존 200곳을 찾아 관광명소로 알리기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류정남(청춘사진관 대표) 사진작가의 노력이 최근 몇년 새 거제지역은 물론 전국의 셀카 및 사진작가들의 발걸음을 거제로 향하게 하고 있다.

앞으로 본지는 류정남 작가와 함께 거제의 사진찍기 좋은 곳을 찾아 다니며 인사(인생샷)찍기 노하우와 팁까지 함께 배워볼 계획이다.?[편집자말]
ⓒ 미디어 경남N거제

관련사진보기


경남 거제는 산하를 울긋불긋 단풍 옷을 입고 있다. 발아래로 전해지는 바스락거리는 촉감은 제법 기분을 좋게 만든다.

이맘때면 각종 인터넷 소셜네트워크에 유독 많이 노출되는 거제지역 포토존이 있다. 이번 한 컷이 소개할 '구천댐 상류 포토존'이다.

거제 지역에서도 단풍이 아름답기로 소문난 북병산 기슭에 위치한 구천댐 포토존은 이미 거제 지역민들은 물론 전국의 많은 관광객에게 인기 높은 곳 중 하나다.

원래 오랫동안 거제지역 사진작가들에게 애정을 가진 추억의 장소였지만,  년 전부터 각종 미디어에 소개되면서 거제지역 최고의 '핫 플레이스'가 됐다.
 
ⓒ 미디어 경남N거제

관련사진보기

 
특히 류정남 작자가 각종 방송국에 소개하면서 더 많이 알려지게 된 곳인데, 이 주변 일대는 풍광이 뛰어나 어디서 사진을 찍어도 이른바 '인생 사진'을 남길 수 있는 곳이었다. 하지만 이후 거제시가 관광객의 안전을 위해 구천댐 상류 포토존에 안전 울타리와 아크릴판을 설치하면서 이전의 인생샷은 더이상 남길 수 없게 됐다.

설치한 철제 울타리와 아크릴판이 사진의 배경을 가려서인데 안전도 중요하지만 조금만 더 생각을 달리하면 거제의 명품 관광지로 거듭날 곳이기에 아쉬움이 남는다.

그래서 이번 거제 한 컷은 사람들에게 많이 알려진 포토존이 아닌 류 작가가 평소 은하수를 촬영하거나 구천댐 상류 포토존에 와서 쉬어가는 곳으로 정했다.
 
ⓒ 미디어 경남N거제

관련사진보기

 
구천댐 상류 포인트 지역은 현재 철제 울타리 및 아크릴판을 설치한 곳 외에도 곳곳에 포토존이 있다. 하지만 아래는 낭떠러지가 있기에 반드시 안전사고에 주의해야 한다.

구천댐 상류 포인트를 찾으려면 내비게이션에 삼거동 산 90-1를 찾으면 된다. 도로에 수자원공사 안내판이 있고, 들어가는 초입은 전신주 뒤에 있다.

현재 이곳은 주차공간이 마련돼 있지 않아 불편하고 위험하다는 지적이 많다. 그래서 초입에 조성된 화단에 작은 주차장과 휴식공간이 필요하다는 시민들의 건의가 빗발치는 곳이다.

이곳에 가려면 도로 가장자리에 주차해야 한다. 그래도 목적지로 가는 길은 하나라 포토존을 찾기는 쉽다.
 
ⓒ 미디어 경남N거제

관련사진보기

 
포토존을 찾아가는 오솔길도 정겹다. 두 손을 꼭 맞잡고 포도존에 다녀오는 연인들도 심심찮게 만나게 된다. 목적지인 구천댐 상류 포토존에서 촬영도 좋지만 오솔길과 가을 단풍을 배경으로 사진을 남기는 것도 좋을 듯하다.

포토존의 배경이 되는 구첨댐은 1984년 5월 20일 착공해 1987년 11월 21일 완공됐다. 구천댐이 있는 곳은 계룡산 꼬리가 아홉 마리의 용으로 변해 계곡에 살고 있어서 구천계곡이라 불렀다고 전해진다.

우리나라의 지명 중 '구천'은 대부분 '길고 굽은 골짜기'를 뜻하는데 거제지역의 고지도를 보면 현재 한자 표기인 구천(九川)이 아니라 구천(九千)으로 표기하는 경우가 더 많았다.

특히 <대동여지도>에선 덕유산 북서쪽 골짜기를 '구천동(九泉洞)'으로 표기하고, 거제지역에 있는 구천동은 '구천동(九千洞)'으로 표기했다.
 
ⓒ 미디어 경남N거제

관련사진보기


류정남 작가의 '사진찍기 Tip'

구천댐 상류 포토존에 철제 울타리가 설치된 이후 이곳을 찾는 관광객들의 안전은 보장됐을지 모르지만 찾아오는 발걸음은 현저히 줄었다. 그래도 이 포인트를 찾는 사람들의 발걸음은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철제 울타리 설치보다 포인트의 핵심인 배경을 가리지 않고 낭떠러지 중간 부분에 안전시설을 설치하거나 사진촬영자가 높이 올라서서 배경을 담을 수 있게 하는 방법을 생각했으면 한다.

한 컷 장소로 오가는 오솔길에서 사진은 망원렌즈를 이용해 아웃포커싱을 만들면 좋은 사진을 얻을 수 있다. 이때 모델은 숲 사이로 비추는 자연광을 이용해야 인물사진이 살 수 있다. 그리고 한 컷의 메인 포토존은 구천댐 배경이 포인트기 때문에 광각렌즈를 이용해 다양한 각도로 촬영하는 것을 추천한다. 요즘 휴대폰은 줌·광각 기능이 잘 갖춰져 있기 때문에 기능을 충분히 활용하면 좋은 사진을 남길 수 있다. 
 
ⓒ 미디어 경남N거제

관련사진보기

 
ⓒ 미디어 경남N거제

관련사진보기

 
ⓒ 미디어 경남N거제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거제신문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단체회원으로 경남 거제시의 전반적인 현황 및 사건사고 등을 알리고자 함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