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가을의 끝에 지리산 노고단에 눈이 내렸고 산의 중턱에선 단풍 든 나뭇잎이 땅으로 떨어져 자신을 끝까지 지켜주었던 나무의 겨울을 지켜줄 거름이 되어갑니다.

여름 날씨의 가을로 시작해 겨울 날씨의 가을로 마무리되어가는 2021년 가을은 겨울을 앞두고 가을과 겨울을 왔다갔다하고 있습니다.

한낮의 따뜻한 공기와 밤사이 추워진 날씨가 만나 뿌연 안개가 섬진강을 메우면 이내 오산 사성암에 오릅니다.
 
사성암 유리광전과 섬진강 운해
 사성암 유리광전과 섬진강 운해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바쁜 마음으로 깎아지른 절벽에 기대어 서있는 사성암 유리광전에 오르면 구례의 섬진강 주변은 온통 하얀 구름이 뒤덮습니다.
 
섬진강 운해
 섬진강 운해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아~ 외마디 탄성과 함께 서둘러 스마트폰을 꺼내어 그 장면을 담아봅니다. 절벽을 뚫고 나온듯한 암자와 그 아래에 펼쳐진 멋진 운해는 보는 이로 하여금 탄성을 자아냅니다.
 
섬진강 운해
 섬진강 운해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일교차가 심한 가을철에 볼 수 있는 섬진강 운해는 가을의 끝이자 겨울의 시작을 알리는 신호입니다.
 
53불전에서 바라본 섬진강 운해
 53불전에서 바라본 섬진강 운해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단풍의 마지막 모습을 보기 위해 찾아온 수많은 관광객들은 횡재라도 한 듯 기뻐합니다.
 
섬진강 운해
 섬진강 운해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섬진강 운해는 구례의 가을이 선사하는 멋진 선물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