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상호 하남시장과 한국애니메이션제작자협회 관계자들이 기업이전 관련 면담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김상호 하남시장과 한국애니메이션제작자협회 관계자들이 기업이전 관련 면담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 하남시

관련사진보기

 
국내 기업들의 하남시 이전에 대한 면담과 업무협약 등이 이어지면서 시의 기업유치 활동의 가시적 성과에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하남시는 지난 11일 하남시로 기업이전을 검토하고 있는 (사)한국애니메이션제작자협회 회원사 대표들과 면담을 갖고, 시의 기업유치 방향 등에 대해 설명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방문은 한국애니메이션제작자협회 120여 개 회원사 가운데 20여 개 회원사가 교산지구로의 이전을 희망하면서 이루어졌다. 이 협회는 애니메이션 기획 및 전문 제작기술력 구축을 통한 한국애니메이션의 질적 향상과 보급 확대를 위해 1994년 창립했다. 

이날 면담에는 김상호 하남시장과 기업유치 담당공무원, 한국애니메이션제작자협회 신창환 회장과 정길훈 부회장, 신희석 임원 등 8명이 참석했다. 

김 시장은 "하남은 서울과 접하고 전국으로 통하는 고속도로망과 철도망을 갖춘 열린 도시이자 천혜의 자연환경과 역사, 문화를 간직한 도시로서 애니메이션 제작에 필요한 창의성을 북돋는 기업하기 좋은 도시"라고 소개했다. 

김 시장은 또 "과거와 달리 애니메이션이나 웹툰의 위상은 이제 영화에 버금가고, 국내 애니메이션도 높아진 위상만큼 K컬쳐의 대표주자 가운데 하나로 세계에서 인정받고 있다"며 "더 다채롭고 풍부한 문화콘텐츠들이 넘치는 문화도시 하남을 만들어 나가는데 오늘 한국애니메이션제작자협회와의 만남이 그 출발점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 회장은 "하남시의 H3프로젝트와 교산지구 개발에 대한 설명을 듣고 많은 회원사들이 기업이전을 통해 하남시에 애니메이션타운 조성을 적극 검토 중에 있다"며 "이와 더불어 애니메이션 산업의 특성을 활용한 도시디자인과 하남에 맞는 스토리 창출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면담은 김 시장이 "하남에 있는 전국 최고의 하남애니메이션고등학교 학생들에게 꿈을 키울 수 있는 강연을 해달라"고 부탁하자, 협회는 흔쾌히 강연을 수락하는 등 다양한 협업 가능성을 확인하는 자리가 됐다.

한편, 시는 지난 10일에도 코로나19 진단시약과 장비로 연간 1조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는 분자진단 전문기업 ㈜씨젠과 업무협약을 맺고 하남 바이오헬스 클러스터 구축, 벤처펀드 조성·운영에 협력하기로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