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충북지역 시민사회노동단체는 12일 청주시청 앞에서 청주시 및 한범덕 시장을 규탄하는 결의대회를 열었다.
 충북지역 시민사회노동단체는 12일 청주시청 앞에서 청주시 및 한범덕 시장을 규탄하는 결의대회를 열었다.
ⓒ 충북인뉴스

관련사진보기

 
충북 청주시가 지난 8일 SK하이닉스 LNG발전소 건축허가를 승인한 가운데 충북지역 시민사회노동단체가 청주시 및 한범덕 시장을 규탄하는 결의대회를 열었다.

미세먼지해결을위한충북시민대책위원회(이하 미세먼지충북대책위)를 비롯해 충북기후위기비상행동,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LNG발전소반대주민대책위원회 등은 12일 오전 청주시청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오염물질 상쇄계획도 마련돼 있지 않은 상황에서 건축허가를 승인한 청주시를 강력 규탄했다.

이들은 청주시청 정문에서 출발, 후문을 돌아 다시 청주시청으로 오는 행진을 진행했다.
 
ⓒ 충북인뉴스

관련사진보기

 
ⓒ 충북인뉴스

관련사진보기

 
ⓒ 충북인뉴스

관련사진보기

 
박종순 미세먼지충북대책위 정책국장은 "청주시는 그동안 SK하이닉스 LNG발전소 건설에 권한이 없다며 미뤄오더니 서류를 제출한 지 40여일 만에 허가승인을 했다. 이는 청주시와 SK하이닉스가 뒤에서 합의를 했다는 명백한 증거다"라며 "지금이라도 청주시가 허가를 취소해 줄 것을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밝혔다.

김선혁 민주노총 충북지역본부장은 규탄발언을 통해 "청주시가 탄소를 억제하는 대책보다는 탄소를 배출하는 LNG발전소를 허가한 이유를 용납할 수 없다. 환경은 어느 누가 독점하는 것이 아니라 누구나 누리는 재산이다. 그 누구도 환경을 오염시킬 권리는 없다"며 "청주시는 제대로 된 탄소중립 대책을 시민에게 내놓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김다솜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 국장은 "청주시의 건축허가는 SK하이닉스만을 위한 행정이다. 온실가스 저감을 당장 실천해야 하는 시점에서 청주시가 152만 톤을 배출하는 LNG발전소를 허가하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 더 이상의 배출시설을 늘리지 않는 정책을 펼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미희 충북노동자시민회의 운영위원도 "청주시는 LNG발전소를 허가하면서 상쇄를 말한다. 지금 우리가 당장 해야 할 것은 상쇄할 것을 더 이상 만들지 말고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것이다"라며 "청주시가 지금 당장 챙겨야 할 것은 SK하이닉스의 이윤이 아니라 청주시민의 건강권이다. 이를 지키지 않는 한범덕 시장은 지방정부를 책임질 자격이 없다"고 지적했다.

박홍선 충북기후위기비상행동 공동운영위원장은 "SK하이닉스는 자신의 이윤을 위해서 시민들을 죽이려고 한다. 그리고 청주시는 탄소를 감축해야 하는 중요한 시기에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기업에게 팔아넘겼다"며 청주시에 분노했다.
 
ⓒ 충북인뉴스

관련사진보기

 
결의대회 참가자들은 행진 이후 청주시 한범덕 시장과 청주시의회에 각각 입장요청서를 전달했다.

한편 청주시는 SK하이닉스 LNG발전소 건설과 관련, 아무런 권한이 없다는 입장이다. 김응오 경제정책과장은 "요건이 갖춰진 서류를 허가하지 않을 수 없다. 요건이 갖춰진 건축허가를 승인하지 않을 경우 SK하이닉스는 행정소송 등을 제기할 것이다"라며 "오염물질 처리 대책은 이후 상쇄협의회 논의를 통해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북인뉴스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충북인뉴스는 정통시사 주간지 충청리뷰에서 2004년5월 법인 독립한 Only Internetnewspaper 입니다. 충북인뉴스는 '충북인(人)뉴스' '충북 in 뉴스'의 의미를 가집니다. 충북 언론 최초의 독립법인 인터넷 신문으로서 충북인과 충북지역의 변화와 발전을 위한 정론을 펼 것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