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오른쪽 두번째)가 12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존 오소프 미 상원의원을 접견, 악수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오른쪽 두번째)가 12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존 오소프 미 상원의원을 접견, 악수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미국 상원대표단과 면담하면서 "한국이 합병된 이유는 미국이 가쓰라-태프트 협약을 통해 승인했기 때문"이라고 발언한 데 대해 국민의힘 측이 "심각한 외교 결례"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12일 구두 논평에서 "이재명 후보의 무지성 궤변 본능은 외교 무대에서도 예외가 없었다. 이 후보는 한반도 분단에 대해서도 '일본이 분할된 게 아니라 전쟁 피해국인 한반도가 분할되면서 전쟁의 원인이 됐다는 점은 부인할 수 없는 객관적인 사실'이라며 미국 탓을 하는 뉘앙스의 발언을 했다"고 했다(관련 기사: 이재명 "미국 덕 선진국됐지만, 가쓰라-태프트 협약도"). 

이어 "'이번 방한은 한미 양국 관계가 중요하고 핵심적이란 확신을 반영한 것'이라고 말한 상원대표단의 방문 목적에 찬물을 끼얹는 심각한 외교적 결례"라며 "이 후보의 발언은 복잡한 국제정치적 원인이 작용해 일어난 역사적 사건을 터무니없이 단순화한 반 지성적 편견에 불과하며, 반미(反美) 감정을 미국 상원대표단에게 설교하듯 스스럼없이 드러내는 태도 역시 경악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허 수석대변인은 "문재인 정권은 운동권 특유의 낭만적 대북관으로 미국 정가의 거부감을 샀는데, 이 후보의 운동권식 궤변은 더욱 큰 우려와 거부 반응을 일으킬 것이 분명하다"며 "나아가 이 후보가 만약 당선된다면 외교 관계를 더욱 악화하고, 무엇보다 흔들리고 있는 한미동맹에 심각한 균열을 일으킬 것이라는 예상을 쉬이 할 수 있다"고 비판했다. 

오소프 "동맹 얼마나 중요한지 깨달아"... 야 "한미동맹 균열 일으킬 것"

그러면서 "우리의 비극적 역사를 오롯이 혈맹 국가 탓으로 돌리는 이 후보"라며 "오늘 또 한 번 '이재명 정부'가 탄생하면 안 되는 이유를 보여줬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앞서 이날 오전 서울시 영등포구 민주당사에서 존 오소프 미국 민주당 상원의원과 만난 자리에서 "한국은 미국의 지원·협력 때문에 전쟁에 이겨서 이 체제를 유지할 수 있었고, 오늘날 세계 유일의 개발도상국, 식민지에서 해방된 나라 중 경제선진국으로 인정받는 성과를 냈다"고 말했다. 

그런데 그는 "이 거대한 성과 이면에는 작은 그늘들이 있을 수 있다. 예를 들면 일본에 한국이 합병된 이유는 미국이 가쓰라-태프트 협약을 통해 승인했기 때문"이라며 "결국 나중에는 일본이 분단된 게 아니라 한반도가 분단돼서 (한국)전쟁의 원인이 된 것은 부인할 수 없는 객관적 사실"이라고 했다. 이어 "이 얘기를 한 이유는 상원의원께서 이런 문제까지 관심을 갖고 있다고 전해 들어서다. 정말 대단하다 생각하고, 감사하다"고 했다. 

이에 오소프 의원은 "어제 전쟁기념관을 방문하면서 다시 한번 양국 동맹이 얼마나 중요한지 깨달았다"며 "방한하는 동안 한국의 역사를 이해하고 파악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윤석열 "외교서 예측 가능성 중시", 오소프 "한반도 역사 잘 알아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회대로 국민의힘 당사에서 존 오소프 미 상원의원을 접견하고 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회대로 국민의힘 당사에서 존 오소프 미 상원의원을 접견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김한정 민주당 의원은 "오소프 의원이 한미일 역사, 식민지 관련해 관심이 많다. 일제시대 강제로 일본에 온 한국사람의 가족사를 다룬 소설 <파친코>를 읽고 굉장히 감명받아서 작가에게 두번이나 전화했다더라"고 설명했다. 또 "오소프 의원 어머니도 인권운동가인데 애틀랜타에서 평화소녀상 건립 운동에 참여하고 지지·성원했다"며 "자연스럽게 그런 부분(가쓰라-태프트 밀약)을 꺼냈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날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오소프 의원을 만났다. 윤 후보는 "전통적인 안보뿐 아니라 보건·환경·기후협약·첨단 디지털 기술 등 모든 분야에 관한 포괄적 동맹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며 "미국뿐 아니라 한국 입장에서도 안보를 넘어 글로벌한 이슈까지 한미 간 확고한 동맹이 더욱 중요한 상황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대부분 한국인들은 한미 안보 동맹이 한국의 경제성장과 번영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받아들이고 있다"며 "저는 규범에 입각한 국제 질서와 국가 간 외교에서 예측 가능성을 굉장히 중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오소프 의원은 "상원의원 임기 첫 해에 한국을 찾게 된 것은 한국과 미국의 관계, 특히 양국 동맹이 굉장히 중요하기 때문에 한국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해서였다"라며 "방한하면서 한국의 역사와 문화에 대해 더 잘 알게 됐다. 미국의 정책입안가들이 한반도에 대한 역사를 좀 더 알아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댓글2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