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고양시는 11월 11일 서해선(대곡~소사) 복선전철의 한강하저 구간 쉴드TBM터널 관통식을 개최했다.
 고양시는 11월 11일 서해선(대곡~소사) 복선전철의 한강하저 구간 쉴드TBM터널 관통식을 개최했다.
ⓒ 고양시

관련사진보기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에서 고양시 행주내동을 연결하는 한강하저 터널이 관통됐다. 고양시(시장 이재준)는 11일 서해선(대곡~소사) 복선전철의 한강하저 구간 쉴드TBM터널 관통식을 개최했다.

'쉴드TBM'은 원통형 커터 날을 회전시켜 수평으로 굴을 뚫은 후 콘크리트 구조물을 조립해 터널을 시공하는 공법이다. 한강하저와 같은 연약지반에 시공이 적합하다.

해당 구간은 △한강하저를 통과하는 동안 다량의 용수 발생 △자유로 하부의 복합적인 지층 등의 어려운 작업 여건 때문에 서해선(대곡~소사)의 최대 난공사 구간이었다. 그러나 32개월의 굴착 기간 동안 안전사고 없이 성공적으로 진행됐다.

이번 터널 관통에 따라 서해선(대곡~소사) 복선전철 일산역 연장운행 사업도 탄력을 받아 2023년 1월 동시개통이 차질 없이 추진될 예정이다.

현재 일산역 연장운행을 위한 실시설계가 마무리 단계에 있으며, 일산역 연장운행 사업을 12월 착공해 2023년 1월 서해선(대곡∼소사) 구간과 동시에 개통할 계획이다.

고양시는 서해선(대곡∼소사)에 분담금 총 263억 원을 투입했으며, 일산역 연장 운행에 추가로 86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서해선 사업이 완료되면 김포공항, 부천, 시흥 등 서울남서부 및 경기남부가 철도로 연결돼 고양시가 수도권 교통의 거점지로 발돋움하게 된다"며 "공정 관리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