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11일 국회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11일 국회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연일 반페미니즘적 메시지를 내고 있는 이재명 민주당 후보를 향해 11일 "페미니즘은 편 가르기가 아니다"라며 "여성의 자리가 없는 이재명 후보의 얄팍한 젠더의식"이라고 비판했다.

심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이런 대선이 있었나 싶다"라며 "대한민국의 지도자가 되겠다면서 화해가 아닌 갈등을 조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심 후보는 "'페미니스트 대통령이 되겠다'는 말이 당연한 상식이던 대선이 불과 5년 전"이라며 "거대 양당 후보들이 얄팍한 젠더의식으로 반페미니즘의 기수 역할을 자처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5년 전 대선 과정에서 "페미니스트 대통령이 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심 후보는 특히 이재명 민주당 후보를 겨냥했다. 심 후보는 "이재명 후보는 '광기의 페미니즘을 멈춰야 한다'는 글을 공유하질 않나, 관훈토론회에서는 여성가족부를 폐지하자면서 그 이유로 '여성 (글)자가 들어가니까'라는 황당한 말을 했다"고 지적했다. 심 후보는 "이재명 후보의 청년 속에 '여성'의 자리는 없는 것인지 우리 국민들이 묻고 있다"고 했다.

심 후보는 이어 "페미니즘은 편 가르기가 아니다"라며 "젠더로 인해 차별받는 모든 존재를 끌어안고, 우리 모두가 태어난 모습 그대로 자기답게 살아갈 수 있도록 하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심 후보는 "제가 거듭 말씀 드린 '공존의 대한민국' 속에는 여성, 남성, 그리고 모든 성소수자들이 차별 없이 당당하게 함께 살아가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민주당 내부도 우려 "여성 표심 잃으면 대선 어려워"

앞서 이재명 후보는 지난 8일 선대위 회의 때 '2030 남자들이 펨코에 모여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을 지지한 이유'라는 제목의 온라인 커뮤니티 글을 공유해 논란이 일었다. 해당 글엔 문재인 정부와 차별화하기 위해선 페미니즘 정책과 거리를 둬야 한다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이 후보는 전날인 10일에도 '홍카단(홍준표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 캠프 2030 자원봉사단)이 이재명 후보님께 드리는 편지'라는 또 다른 온라인 커뮤니티 글을 올려 논란을 일으켰다. 해당 글엔  "민주당은 페미니즘과 부동산은 볼드모트가 되어 감히 입밖에도 꺼내지 못했다"는 내용이 들어있다. 이재명 후보는 전날 "제가 고민 고민 끝에 여성가족부를 폐지하자(고 했다), '여성' 자가 들어가니까"라고 발언하기도 했다.

민주당에서조차 이 같은 이 후보 행보에 우려가 나오는 상황이다. 한 선대위 관계자는 <오마이뉴스>와 통화에서 "여성은 민주당의 전통적 지지층이다. 아무리 당장 2030 남자 표심이 중요하다고 해도 여성 표심을 잃는다면 대선에서 승리하기 어렵다"고 했다.

댓글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