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의 취임 기자회견을 보도하는 NHK 갈무리.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의 취임 기자회견을 보도하는 NHK 갈무리.
ⓒ NHK

관련사진보기

 
일본의 신임 외무상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가 한국과의 협력을 확대하고 싶다고 밝혔다.

하야시 외무상은 11일 외무성 청사에서 열린 취임 기자회견에서 "한일 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되돌리고, 폭넓은 분야에서 협력하기 위해 외교 당국 간 협의나 의사소통을 가속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 중국 등 주변국 관계에 대한 질문에 "어려운 문제도 정면으로 대응하며 안정적인 관계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이같이 답했다.

"한국에 징용·위안부 해결책 강력히 요구" 아베·스각 때 입장 되풀이 

특히 한국에 대해 "중요한 이웃 나라이므로 매우 어려운 상황에 있는 한일 관계를 이대로 방치할 수 없다는 것이 내 생각"이라며 "북한 문제를 포함해 지역 안정을 위해서라도 한일, 한미일 협력은 불가결하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에 대해서는 "나라와 나라의 약속을 지키는 것은 국가 관계의 기본"이라며 "일본 측이 받아들일 수 있는 해결책을 (한국 측이) 조기에 제시하도록 강하게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도 "한국이 국가로서 적절한 조치를 내놓도록 강력히 요구할 것"이라고 거듭 밝혔다. 

일제 강제징용과 일본군 위안부 피해 배상이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 등으로 완전히 해결됐으며, 이와 관련해 한국이 먼저 해결책을 내놓아야 한다는 아베·스가 내각의 입장을 하야시 외무상도 되풀이한 것이다. 

또한 강창일 주일 한국대사와의 만남에 관해서는 "이제 막 취임했기 때문에 아직 (만날) 계획이 없다"라고 답했다. 앞서 모테기 도시미쓰 전 외무상은 강 대사와의 면담을 거절하며 의사소통을 차단했었다.

'친중파' 비판에 "상대 모르는 것보다 잘 아는게 낫다"

하야시 외무상은 일본의 외교정책 방향에 대해 "보편적인 가치를 지키고, 일본의 평화와 안정을 지키고, 인류에 공헌하고 국제사회를 주도하는 각오로 외교를 전개할 것"이라며 "기후위기나 코로나19, 군축 등 세계 규모의 과제에서 일본의 존재감을 보여주고 싶다"라고 밝혔다.

한편, 중국에 대해서는 "(일본이) 주장해야 할 것은 확실히 주장하고, 책임있는 행동을 요구하는 동시에 대화를 계속하면서 공통의 과제에 협력해 나갈 필요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자신이 '친중파'라는 자민당 내 보수파의 비판에 대해서는 "중국에 책임있는 행동을 요구하는 것은 친중파라도 할 수 있다"라며 "공통의 과제에 협력하는 데 있어 상대를 전혀 모르는 것보다는 잘 아는 편이 좋지 않을까 싶다"라고 반박했다.

다만 지금까지 맡아온 일중우호의원연맹 회장직에서는 "외무상의 직무를 수행하는 데 있어, 불필요한 오해를 피하고 싶다"라며 사직하겠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