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허리디스크
 허리디스크
ⓒ Pixabay

관련사진보기

  
디스크 상태를 파악하려면 자기공명영상법(MRI) 검사는 필수입니다. 허리가 아파서 병원을 찾으면 일차적으로 X선 촬영(X-ray)를 검사한 후 디스크 손상이 의심될 경우 MRI를 촬영합니다. MRI는 허리 상태를 가장 정확하게 보여주는 영상검사이지만, 비용이 만만하지 않다 보니 이런 질문을 하는 분들이 가끔 있습니다.

사실 디스크가 터졌을 때 MRI가 과연 얼마나 효용성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이견이 많습니다. 실제로 한 연구팀이 허리가 아픈 적이 별로 없는 건강한 장년층의 MRI를 확인해 보았더니, 약 30%가 디스크가 튀어나온 것으로 나타났다는 연구결과를 보고한 적이 있습니다.

이후 사람들은 디스크가 터져도 통증을 느끼지 못했다면 굳이 MRI 검사가 필요할지 의구심을 품기 시작했습니다. 또한 디스크의 터진 정도와 통증이 비례하는 것도 아니어서 MRI 무용론에 힘이 더 실리기도 했습니다.

MRI 검사를 했을 때 디스크를 더 효과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가에 대한 연구결과도 있습니다.

미국의 한 연구팀이 65세 이상 요통환자 5천 명을 대상으로 초기부터 MRI와 컴퓨터단층촬영(CT)를 검사했던 사람들과 영상검사를 하지 않은 사람들을 두 그룹으로 나눠 추적조사를 했습니다. 1년 후 두 그룹의 치료 효과를 비교해 보았더니 똑같았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몇몇 연구결과에도 MRI 검사는 실보다 득이 더 많다는 게 척추의학계의 공통된 의견입니다.

디스크는 일단 터지면 단기간에 속성으로 치료하기 어렵습니다. 물론 적절한 치료를 하면 통증은 빨리 없어질 수 있지만, 디스크가 나은 것은 아니기 때문에 방심해서는 안 됩니다. 통증이 없어도 디스크 질환은 계속 진행될 수 있으므로 제대로 치료하려면 MRI를 촬영해봐야 합니다. MRI 검사를 통해 디스크 상태를 정확하게 보고 치료 방향을 정해야 효과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것입니다.

당뇨병, 고혈압, 관절염 등 노인성 질환을 오래 앓았던 디스크 환자들은 더욱 MRI를 촬영해봐야 합니다. 오랫동안 지병을 앓았던 분들은 약물치료도 오래하고, 통증을 줄이기 위해 스테로이드 주사를 맞았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꼭 허리가 아니더라도 어깨, 무릎 등 관절이 아파 침과 같은 비수술 치료를 받은 분들도 많습니다.

면역력이 약해진 상태일 수 있으므로 젊은 사람들보다 디스크 상태를 더 신중하게 파악해야 합니다. MRI는 디스크 상태뿐만 아니라 척추의 구조, 주변 인대와 근육의 상태까지 세밀하게 보여주므로 나이 많은 디스크 환자들을 치료할 때 필요한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습니다.

이와 같이 MRI는 디스크 상태를 파악하기 위해서 해야 하는 검사입니다만, 어쩌다 한번 허리가 아프다고 바로 MRI 검사를 할 필요는 없습니다. 가볍게 허리를 삐끗한 경우에는 아무리 통증이 심해도 1~2주 치료 후 거의 증상이 사라집니다. 2주간 적절한 치료를 했는데 허리 통증이 계속 남아 있고, 허리 X-ray 검사상으로도 디스크가 의심된다면 MRI 검사를 해 보는 것이 좋습니다.

이런 경우 단순히 허리를 삐끗한 것이 아니라, 오래전부터 디스크 퇴행이 진행되었지만 최근에 통증이 시작되는 경우일 수 있습니다. 특히 급성이 아니라 자주 반복적으로 요통이 있는 환자의 경우, X-ray 상 디스크 간격이 좁다면 MRI를 검사해 정확한 상태를 파악하는 것이 좋습니다.
 

덧붙이는 글 | 용인시민신문에도 실렸습니다.


태그:#디스크, #MRI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