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천2호선 고양 연장사업 노선도
 인천2호선 고양 연장사업 노선도
ⓒ 인천시 제공

관련사진보기

 
정부가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된 인천2호선 고양 연장사업에 대해 경제성 문제로 발목이 잡혀있는 검단연장선을 포함시켜 한꺼번에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인천광역시에 따르면 기획재정부는 지난 3일, 제6차 재정사업평가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예비타당성조사 결과 안건을 심의·의결했다. 이번 결정으로 인천2호선 고양연장은 예상보다 더욱 신속하게 전체구간에 대한 예타가 추진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인천2호선 연장의 가장 큰 걸림돌은 검단노선이다. 검단연장선이 경제성이 나오지 않으면서 2년째 예타가 통과되지 않고 있어 그 다음 연장인 고양(일산)까지의 노선에도 악영향을 미치고 있었다. 하지만 이번에 검단을 포함해 나머지 전체노선에 대한 경제성을 한꺼번에 검토하기로 하면서 예타 문턱을 넘기가 더욱 수월해질 전망이다.

이와 관련해 국토부 관계자는 "지방정부가 공동 추진하고 있는 사전타당성조사에 검단연장 노선을 포함시켜 전체노선에 대한 용역을 마무리한 후 예타를 재신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경기도를 비롯해 인천시, 김포시, 고양시는 '인천2호선 고양 연장사업'의 공동 추진을 합의하고, 2022년 2월 '사전타당성조사 용역'을 착수하기로 했다. 용역이 완료되면 그 결과를 토대로 2022년 하반기에는 국토부를 거쳐 기재부에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신청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인천2호선 고양 연장사업은 인천2호선 독정역에서 갈라져 불로지구~걸포북변역(김포경전철)~킨텍스(GTX-A)~일산역(경의중앙선)을 지나게 되는 사업으로 총연장 18.5㎞, 사업비는 1조7502억 원(국비70%, 지방비30%)이 투입된다.

경기도 관계자는 "도시철도 연장형 광역철도로 추진되는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수도권 서북부 신도시의 교통수요를 효과적으로 충당하고, GTX-A와 환승되는 등 서울 접근성이 크게 향상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덧붙이는 글 | 고양신문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