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의 16번째 서비스 개시 지역인 용인시가 전체 서비스 지역 중 일간 최고 매출을 기록중이다.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의 16번째 서비스 개시 지역인 용인시가 전체 서비스 지역 중 일간 최고 매출을 기록중이다.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경기도 용인시가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전체 서비스 지역 중 일간 최고 매출을 기록하며 지속적인 매출 상승을 이어가고 있다. 

경기도주식회사는 배달특급이 진출한 두 번째 100만 인구 도시 용인이 지난달 3일 기준 1억 6000만 원에 육박하는 일간 매출을 기록하며 매출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고 9일 밝혔다.

지난 6월 14일 서비스를 시작한 용인은 3일 만에 매출 1위 지역으로 올라서는 등 1차 서비스 지역 화성과 배달특급이 진출한 첫 번째 100만 인구 도시 수원의 기록을 단기간에 뛰어넘은 바 있다.

이 같은 배경에는 지자체 및 지역 커뮤니티의 전 방위적 홍보와 다양한 소비자 프로모션 등이 앞장섰다. 앞서 경기도주식회사는 용인시와 배달특급 활성화를 위해 간담회를 개최하고, 지역 대표 커뮤니티인 맘카페 '용인마녀'와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초기 시장 안착을 위해 노력해왔다.

또한, 용인 소비자들을 위해 신규가입 혜택, 지역화폐 할인 등을 제공하는 한편 매월 3일을 '용인 특급의 날'로 지정해 1만 원 쿠폰 지급 등 지역 시민들이 더 많은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힘써왔다. 

현재 용인에서는 3000여 개가 넘는 가맹점이 배달특급에 입점했다. '착한 소비'에 공감하는 소비자들이 날로 늘어나며 배달특급 전체 매출을 견인하는 지역으로 자리 잡았다.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이사는 "서비스 개시부터 큰 기대를 모았던 용인에서 배달특급이 큰 사랑을 받고 있다"며 "지자체와 지역 커뮤니티의 큰 도움, 그리고 소상공인과 소비자들의 지지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앞으로도 배달특급을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며 "배달특급 가맹점수도 5000개까지 확대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