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기자회견 중인 당진시민들
 기자회견 중인 당진시민들
ⓒ 이재환

관련사진보기

 
충남 삽교호 소들섬 인근 우강면 주민들은 9일 당진시청 앞에서 무기한 천막농성에 돌입했다.

삽교호 소들섬 인근 우강면 주민들은 최근 송전탑 건설 문제로 한전 측과 갈등을 빚고 있다. 주민들은 소들섬을 야생생물보호구역으로 지정해 한국전력 측과의 갈등을 신속하게 봉합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한다. 또한 삽교호 소들섬을 관통할 예정인 한전의 송전탑을 지중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소들섬을 사랑하는 사람들과 당진환경을 생각하는 시민모임 등의 당진 시민들은 이날 천막농성에 앞서 기자회견을 열고 "소들섬을 야생동물 보호구역으로 즉각 지정할 것"을 촉구했다.

주민들은 이날 기자회견문을 통해 "지난 9월 14일 충남도의회는 소들섬 야생생물보호구역 지정 관련 청원을 의결한 바 있다"며 "이는 단순히 소들섬의 환경적인 가치가 인정되었다는 것을 의미할 뿐 아니라 (소들섬 인근에) 추진되고 있는 송전탑 건설을 중단해야 할 이유가 생겼음을 의미 한다"고 지적했다.

주민들은 또 "당진은 이미 526기의 송전탑이 서 있는 송전탑 공화국이다"라며 "당진시민은 전기가 생산되는 과정에서 온갖 고통을 감내하고 있다. 전기를 소비지역(수도권)으로 보내는 과정에서 환경권과 재산권, 건강권마저 침해 당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소들섬은 당진시민의 쉼터이자 야생동물의 삶터이다"라며 당진시에 "소들섬을 즉각 야생생물보호구역으로 지정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유이계 소들섬을사랑하는사람들 공동대표는 "당진시는 소들섬 야생동보호구역 지정을 내년 5월로 이야기하고 있다"며 "하지만 주민들은 적어도 올해 12월까지는 소들섬이 야생동물보호구역으로 지정돼야 한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소들섬은 현재 야생동물보호구역으로 지정될만한 사유가 차고도 넘친다. 심지어 소들섬 야생동물 보호구역 지정을 위한 주민동의서도 이미 제출됐다"며 "더 이상 시간을 지체할 이유가 없다. 당진시는 내년까지 주민들을 기다리게 하지 말고 소들섬을 지금 당장 야생생물보호구역으로 지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당진시 "토지주 의견 수렴과 환경부 협의 남아"
 

당진시는 "고의로 시간을 끌고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당진시 환경정책과 관계자는 <오마이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현재 주민의견을 취합하고 있고, 또 토지주들의 의견을 받는 과정이 남아 있다"며 "이 같은 과정을 무시하고 행정절차를 진행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모든 절차를 진행한 뒤 환경부와도 협의를 해야 한다. 그 기간을 평균적으로 따져봤을 때 늦어도 내년 5월이면 야생생물보호구역 지정이 가능할 것이란 뜻이다"라며 "환경부가 빠르게 협의를 할 경우, 그 이전에도 야생생물보호구역 지정이 가능하다"라고 밝혔다.
 
당진 시민들이 9일 당진 시청 앞에서 천막농성에 돌입했다.
 당진 시민들이 9일 당진 시청 앞에서 천막농성에 돌입했다.
ⓒ 이재환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자유주의자. 개인주의자. 이성애자. 윤회론자. 사색가. 타고난 반골. 충남 예산, 홍성, 당진, 아산, 보령 등을 주로 취재하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