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광영(더불어민주당. 유성2) 대전시의원.
 오광영(더불어민주당. 유성2) 대전시의원.
ⓒ 대전시의회

관련사진보기

 
대전시가 운영하고 있는 공공배달앱 사용이 불편해 출시 10개월째 자리를 잡지 못하고 있다며 전면개편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제기됐다.

대전시의회 오광영(더불어민주당·유성2)의원은 9일 열린 대전시 일자리경제국에 대한 행정사무사감에서 "대전시가 운영하는 공공배달앱이 출시된 지 10개월이 지났지만 아직도 안착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전면개편을 요구했다.

이날 오 의원은 공공배달앱이 이원화 되어 시민들의 이용이 불편하다고 지적했다. 실제 대전시 공공배달앱은 '휘파람'과 '부르심' 두 가지가 있는데, 소비자는 둘 중 하나를 휴대폰에 설치해야 이용이 가능하다.

또한 공공배달앱은 민간 배달앱에 비해 가맹점이 월등히 적어 선택의 폭이 좁은 것도 시민들의 이용을 가로 막는 원인이라고 오 의원은 지적했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오 의원은 "이원화된 앱을 가칭 '온통배달' 앱으로 합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오 의원은 "현재 서비스하는 회사는 계속해서 가맹점 모집과 관리, 배달 등을 담당하고 대전시는 홍보를 통해 시너지를 내는 방향으로 가야한다"고 덧붙였다.

오 의원은 또 현재 1만 원 이상 주문하면 3천원의 배달비를 지원해주는 행사로 인해 일시적으로 사용자가 늘고 있지만 배달비 할인을 지속적으로 할 수는 없기 때문에 빠른 시간 내에 경쟁력을 확보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소상공인들은 민간 배달앱 업체에 지불하는 수수료가 부담이지만 어쩔 수 없이 이용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배달수수료 부담이 없는 공공개발 앱이 활성화되면 소상공인들의 경제안전망을 구축하는 효과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대전시 공공배달앱은 '부르심'과 '휘파람' 두 업체가 서비스 하고 있으며, 각각 3만4천6백 명과 4만2300명의 회원을 확보하고 있다.
 
대전시가 운영하는 공공배달앱 운영현황. 지난 9월부터 배달료 3천원을 지원하는 행사를 진행하면서 가입자와 주문량이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
 대전시가 운영하는 공공배달앱 운영현황. 지난 9월부터 배달료 3천원을 지원하는 행사를 진행하면서 가입자와 주문량이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
ⓒ 오광영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