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광주 대학생들이 학교에 대자보를 붙여 윤석열 후보의 광주 방문을 반대하는 내용을 학생들에게 호소하고 있다.
▲ 조선대에 붙여진 대자보 광주 대학생들이 학교에 대자보를 붙여 윤석열 후보의 광주 방문을 반대하는 내용을 학생들에게 호소하고 있다.
ⓒ 신규식

관련사진보기

 
오는 10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광주에 방문한다. 이를 앞두고 전남대학교, 조선대학교, 광주대학교 등에 윤석열 후보의 광주 방문을 반대하는 대자보가 걸렸다.

광주전남대학생진보연합(광전대진연) 대학생들은 9일 오전 '광주의 청년들은 윤석열을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으로 각 대학에 대자보를 부착했다. 이들은 윤석열 대선 후보가 최근 전두환 독재를 미화하고, 이명박·박근혜 사면 발언을 하는 등 반국민적인 행태를 보인다고 지적하며 "또다시 보여주기식 광주 방문은 광주시민을 기만하는 행위"라고 규정했다. 
 
광주지역 대학생들이 학교에 대자보를 붙여 윤석열 후보의 광주 방문을 반대하는 내용을 학생들에게 호소하고 있다.
▲ 조선대에 붙여진 대자보 광주지역 대학생들이 학교에 대자보를 붙여 윤석열 후보의 광주 방문을 반대하는 내용을 학생들에게 호소하고 있다.
ⓒ 신규식

관련사진보기

 
이어 "'120시간 노동' '손발 노동은 아프리카에서나 하는 것' 등 청년들의 삶과 동떨어진 발언을 하는 윤석열 후보는 대선후보 자격이 없다"면서 "광주를 방문하기 전에 사퇴부터 하시라"고 힐난했다.

마지막으로 이들은 "국민을 자신이 키우는 강아지로밖에 보지 않은 대선 후보를 반대한다"며 "윤석열 후보가 국립5.18민주묘지에 한 발짝도 들어오지 못하게 막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리고 광주시민들과 대학생들을 향한 동참을 호소했다.

광전대진연은 윤석열 후보의 광주 방문을 저지하기 위해 국립5.18민주묘지에서 1박 2일 농성을 벌일 예정이다. 
 
광주지역 대학생들이 학교에 대자보를 붙여 윤석열 후보의 광주 방문을 반대하는 내용을 학생들에게 호소하고 있다.
▲ 전남대에 붙여진 대자보 광주지역 대학생들이 학교에 대자보를 붙여 윤석열 후보의 광주 방문을 반대하는 내용을 학생들에게 호소하고 있다.
ⓒ 신규식

관련사진보기

   
광주지역 대학생들이 학교에 대자보를 붙여 윤석열 후보의 광주 방문을 반대하는 내용을 학생들에게 호소하고 있다.
▲ 광주대에 붙여진 대자보 광주지역 대학생들이 학교에 대자보를 붙여 윤석열 후보의 광주 방문을 반대하는 내용을 학생들에게 호소하고 있다.
ⓒ 신규식

관련사진보기

 
광주지역 대학생들이 학교에 대자보를 붙여 윤석열 후보의 광주 방문을 반대하는 내용을 학생들에게 호소하고 있다.
▲ 광주대에 붙여진 대자보 광주지역 대학생들이 학교에 대자보를 붙여 윤석열 후보의 광주 방문을 반대하는 내용을 학생들에게 호소하고 있다.
ⓒ 신규식

관련사진보기

   

댓글3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안녕하세요.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가고자 하는 깨어있는 대학생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