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쇼핑백
 쇼핑백
ⓒ Photo by Lucrezia Carnelo

관련사진보기

 
지난 번에 온라인 쇼핑에서 우리가 실패하는 이유를 알아보았다. 다행히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일상적 단계회복으로 접어든 바, 이제는 오프라인 쇼핑도 전보다는 자유롭게 할 수 있으니 오프라인 쇼핑법도 한 번 알아보자.

쇼핑 리스트 작성은 필수이므로 테크트리에서는 제외되었지만 쇼핑 리스트는 계절당 5가지를 넘지 않는 것이 좋으며 품목(블라우스, 로퍼 등) / 상황(언제 입을 옷인지) / 대략적인 디자인 및 특성(유채색, 10부 바지 등) 이렇게 3가지를 중심으로 기록해놓으면 쇼핑이 훨씬 편해진다. 자 그럼 쇼핑 테크트리의 세계로 이동해보자.
 
쇼핑의 테크트리
 쇼핑의 테크트리
ⓒ 이문연

관련사진보기

 

1) 베스트 컬러는 비교를 통해 찾는다.

우리는 우리에게 맞는 컬러를 찾고 싶어한다. 나에게 어울리는 컬러만 잘 알면 스타일이 확 살아날 것 같은 기분(이라 쓰고 착각이라 말해보자)이 들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것은 반은 맞고 반은 틀리다. 나의 베스트 컬러를 찾는 것과 동시에 베스트 컬러에 갇혀 버리는 일이 발생하므로 퍼스널 컬러 컨설팅을 받는 것은 추천하지만 쇼핑할 때는 퍼스널 컬러의 바운더리에서 잠깐 벗어나는 것도 좋다. 자, 마음에 드는 아이템을 발견했다면 이제는 색깔을 물어볼 타임이다.

1가지 색으로만 생산되는 제품도 있지만 보통은 2-3가지 제품으로 생산되므로 같은 디자인의 다른 컬러를 물어본 후 입어보고 비교를 통해 베스트를 찾는다. 하나의 제품만 입어보고 그 제품이 나에게 잘 받는지 어울리는지 알기는 아리송해도 2가지 제품을 같이 입어보고 이게 낫나? 저게 낫나? 비교를 통해 알기는 쉽기 때문이다. 이 때 거울을 봐도 잘 모르겠다면 사진 찬스를 쓰자. 직원분한테 사진을 찍어달라고 해서 비교해보면 조금 더 객관적으로 판단할 수 있다.

2) 매장 내의 모든 거울과 조명에서 확인한다.

색깔은 조명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 매장에서는 분명 뽀샤시하게 예뻤는데 집에서 보면 '그 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다'가 떠오르는 이유는 조명의 영향도 있다. 옷의 색깔은 가급적 흰색 조명 아래에서 보는 것이 가장 정확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흰색의 조명을 사용하는 매장은 드물고 은은하고 따뜻한 느낌의 조명을 쓰는 곳이 많다. 거울도 마찬가지.

마법 거울이라고 하는 비율이 묘하게 좋아 보이는 거울이 있는데 정확한 느낌을 판단하기 어려우므로 정면샷을 그대로 보여주는 솔직한 거울에서 확인하는 걸 추천한다. 그래서 옷을 입은 후 한군데의 거울과 조명에서 확인하기보다는 매장 내의 모든 거울과 조명에서 확인하자. 1m, 2m 등 거리도 바꿔가면서 전체 느낌을 가급적 제대로 보려고 노력할 것.

3) 아이템이 예뻐도 같이 코디할 옷이 있어야지!

옷만 예쁘다고 덜렁 사면 같이 입을 옷이 없다. 그렇기 때문에 예쁜 아이템을 발견했다면, 나에게도 어울린다면 이제는 갖고 있는 옷과의 코디 조합을 떠올려야 할 때이다. 물론 갖고 있는 아이템들을 머릿 속에 빠삭하게 알고 있어야 가능하다. 자, 3가지 착장(아웃핏)을 만들어 보자.

마음에 드는 아우터를 발견했다면 어울리는 상의/하의/신발 조합을 3가지 만들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그렇게 구매한 아이템은 디자인도 만족스럽지만 실용적이기까지 하니 자꾸 손이 갈 수밖에 없다. 나를 위해 구매한 아이템이니 아낄 생각 말고 자주 많이 입어주자.

4) 마지막 돌다리는 매장 밖에서 두드리자.

3가지 퀘스트를 다 만족시켰다 하더라도 한 번 더 고민해서 나쁠 건 없다. 화장실 들어갈 때와 나왔을 때가 다르듯이 매장 밖에서 고민하는 것이 조금 더 이성적 판단에 가깝다. 다른 매장도 조금 더 구경하고, 그 옷을 구매했을 때 그 옷이 내 삶에 가져다 줄 긍정적인 기운도 떠올려 보면서 최종 판단을 내려보자.

덧붙이는 글 | 이 글은 오마이뉴스에만 업로드되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옷글옷글(옷입기 & 글쓰기) 자영업자 / 노답 옷장, 오답 쇼핑, 답답 코디 - 옷문제 솔루션 코치 / 행복한 옷입기 연구소 대표 / 책 <스타일, 인문학을 입다>, <주말엔 옷장 정리>, <문제는 옷습관>, <매일 하나씩 쓰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나에게 제일 솔직한 사람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