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강원 남부권 8개 시·군 번영회는 지난 2일 원주시청 다목적홀에서 합동 기자회견을 열고, 도청 이전 문제를 공론화할 것을 강원도에 촉구했다.
 ▲ 강원 남부권 8개 시·군 번영회는 지난 2일 원주시청 다목적홀에서 합동 기자회견을 열고, 도청 이전 문제를 공론화할 것을 강원도에 촉구했다.
ⓒ 원주투데이

관련사진보기

 
강원도청 이전·신축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폭넓은 공론화 과정이 생략되는 상황에 대한 비판이다. 허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0월 춘천시청에서 열린 '당·정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도청 신축 장소로 춘천 옛 미군 부대 터인 캠프페이지를 제안한 뒤 급물살을 타고 있는 상황에서 논란이 제기된 것이다.

강원 남부권 8개 시·군 번영회는 지난 2일 원주시청 다목적홀에서 합동 기자회견을 열고, 도청 이전 문제를 공론화할 것을 강원도에 촉구했다. 합동 기자회견에는 박동수 원주시번영회장을 비롯해 횡성, 평창, 강릉, 영월, 정선, 태백, 삼척 등 강원 남부권 8개 시·군 번영회장이 모두 참석했다.

이들 번영회장은 "도청 이전 신축 문제를 강원도 전체가 아닌 춘천시에 국한해 논의한다는 자체가 문제"라고 지적했다. 강원도 전체 인구 중 60%가 강원 남부권에 거주하고 있고, 도세 부담 비율도 62%를 강원 남부권 주민들이 납부하고 있어서다.

이들은 "객관적인 도청이전추진위원회를 만들어 공론화 과정을 거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도지사 직무집행을 정지시키는 법적 추진과 주민투표 실시를 강력하게 추진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다음 날인 3일에는 원창묵 시장이 정례브리핑에서 공론화를 촉구했다. 원 시장은 "도청 이전 문제는 도내 18개 시·군, 156만 강원도민 모두와 직접 관련이 있는 사안"이라며 "각 시·군을 대표하는 시장·군수들과 시·군의회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고, 이전부지 선정 기준과 절차, 재원 대책에 대해 신중하고 깊이 있는 공론화 과정을 폭넓게 거쳐야 한다"고 밝혔다.

"과정과 결과 모두 도민에게 투명하게 공개돼야 하고, 원칙과 기준에 따라 공정하고 합리적인 결과가 도출돼야 할 것"이란 말도 했다. 이전부지를 결정할 때 고려해야 할 사항도 제안했다. 우선 교통이 복잡한 도심지역을 피해야 한다고 했다. 교통정체를 가속화해 주민 불편을 가중시키고, 도시 전체의 시간적·물리적 비용 증가를 초래할 수 있어서다.

그런 점에서 고속도로 나들목 주변이나 도심 외곽 국도변이 좋은 입지가 될 수 있다고 전제한 원 시장은 "원주 혁신·기업도시도 외곽에 있고, 접근성이 좋다"고 설명했다. 3천억 원∼4천억 원대로 추정되는 도청 신축 재원에 대해서는 도청 이전과 함께 택지개발 등 도시개발사업을 추진하는 게 대안이 될 수 있다고 제안했다. 강원도개발공사가 도시개발사업을 추진하면 개발이익으로 신축 비용의 상당 부분을 마련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또한, 도청 소재지 외에 거점도시 2곳에 도청 분소 청사 설치를 검토하도록 요청했다. 춘천에 도청을 건립한다면 원주와 강릉에 분소를 두는 식이다. 분소에서 민원이나 지역별 현안 사무를 처리하는 부서를 설치해 지역 간 균형 있고 편리한 행정서비스를 제공하자는 제안이다.

원 시장은 "공론화 과정을 거치며 이전부지 선정을 위한 용역을 통해 납득할 만한 결과가 도출된다면 강원도민 모두 품격있게 수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원주투데이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원주의 게시판, 원주의 사랑방, 원주의 나침반' '원주투데이를 보면 원주가 보입니다' 매주 월요일 발행(기사제보: 033)744-7114, 정기구독 문의: 033)744-4905)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