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2030(세대) 탈당자가 40명 남짓이라는 허위 정보를 유통하는 의도를 모르겠습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김재원 최고위원의 "청년층 탈당 러시는 사실무근" 발언을 강도 높게 비판하면서 실제 탈당자 수치를 공개했다. 

이 대표는 8일 페이스북에서 "지난 주말 수도권에서 선거인단에서만 1800명이 넘는 탈당이 있었고, 탈당자 중 2030 비율은 75%가 넘는다"며 "심기경호하는 것도 아니고, 왜 방송 나가서 내용도 정확하게 모르면서 이상한 소리들을 하는지 모르겠다. 그렇게 2030을 조롱해서 얻고자 하는 정치적 이득은 무엇인가"라고 지적했다. 김 최고위원이 국민의힘 대선후보로 선출된 윤석열 후보를 비호하기 위해 사실과 다른 이야기를 한 것 아니냐는 것이다. 

김 최고위원은 앞서 이날 <연합뉴스>와 한 통화에서 "중앙당 집계에 따르면, 지난 5일 (당 대선후보를 선출한) 전당대회 종료부터 이날 오전 현재까지 확인된 탈당자 수는 40명이 전부"라며 "청년층 탈당 러시는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지난 5일 이후 주말 동안 국민의힘 홈페이지를 비롯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경선 결과에 불만을 드러내며 탈당을 인증하는 글들이 잇따라 올라왔었다. 이들 대부분은 스스로를 '홍준표 지지자' '2030세대'로 소개했다. 

김 최고위원은 "단 한 명의 당원이라도 이탈하는 것은 안타까운 일이고, 앞으로도 이분들 마음을 되찾는 노력을 게을리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1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경제부 기자입니다. 010-9403-784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