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019년 3월 도입된 11종의 '미술 분야 표준계약서' 개정을 위한 토론회가 개최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재)예술경영지원센터, 법무법인 세종과 함께 오는 10일 오후 2시,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미술 분야 표준계약서 개정 토론회'를 연다. 이번 토론회는 누구나 볼 수 있도록 예술경영지원센터 유튜브(https://www.youtube.com/watch?v=BB4KxLMVmO4)를 통해 온라인으로 생중계한다.

문체부는 "이번 토론회에서는 미술 분야 표준계약서 개정안을 공유하고 각계 의견을 수렴한다"면서 "예술경영지원센터는 법무법인 세종과 함께 올해 6월 국내 미술 기관 종사자와 작가들을 대상으로 진행했던 미술 분야 표준계약서 사용 현황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미술 전문가 간담회 등을 거쳐 개정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1부에서는 예술경영지원센터 시각예술기반팀 권은용 팀장이 미술 분야 표준계약서의 개정 연구 추진현황을 발표하고, 법무법인 세종 임상혁 변호사와 문진구 변호사가 개정안의 주요 내용을 소개한다.

2부에서는 1부 발표자들과 각계를 대표한 토론자들이 종합토론을 이어간다. ▲(작가) 박은선 리슨투터시티 감독 및 작가 ▲(시장) 허선 갤러리 진선 대표 ▲(기획) 김진주 서울시립미술관 학예사 ▲(법률) 이재경 건국대학교 교수 ▲(미술관) 김주원 대전시립미술관 학예실장 ▲(대안공간) 양지윤 대안공간 루프 디렉터가 토론자로 나선다.

종합토론 이후에는 미술 분야 표준계약서 개정안에 대한 온라인 실시간 질의응답을 진행한다. 11월 4일부터 9일까지 전자우편(a.art@gokams.or.kr)으로 사전 질문을 접수한다. 표준계약서 개정안은 (재)예술경영지원센터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미술 분야 표준계약서 개정 토론회' 웹 전단
 "미술 분야 표준계약서 개정 토론회" 웹 전단
ⓒ 문체부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