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충남도의회가 5일 소들섬 야생생물보호구역 지정 및 관련법 개정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충남도의회가 5일 소들섬 야생생물보호구역 지정 및 관련법 개정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 이재환

관련사진보기


충남도의회가 당진시 우강면 삽교호 소들섬 야생생물보호구역 지적을 신속하게 지정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삽교호 소들섬에 송전철탑을 건설하는 문제로 당진시민들과 한국전력 측이 마찰을 빚고 있다. 주민들은 겨울철새와 각종 동식물의 서식지인 소들섬 일대에 철탑을 건설해선 안 된다며 한전 측에 송전선로 지중화를 요구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충남도의회는 지난 5일 열린 제333회 정례회 1차 본회의에서 '당진시 소들섬 보존을 위한 야생생물보호구역 지정 및 송전선로 지중화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해당 결의안은 재석의원 29명 전원 찬성으로 가결됐다.

이번 결의안은 이계양 의원(비례·더불어민주당)이 대표 발했다. 결의안은 소들섬 일원을 야생생물 보호구역으로 지정하고, 해당 지역을 지나가는 '송전선로의 지중화'를 촉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계양 도의원은 "한국전력공사의 당진시 우강면과 소들섬 일원에 송전탑 및 송전선로 건설로부터 지역주민의 생존권, 학생들의 학습권과 후세에 물려줄 충남의 소중한 자연환경을 지키기 위해서 결의안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이어 "충남도 등 4개 시·도가 정책연대를 통해 개정을 추진하고 있는 송전선로 관련 법률을 조속히 개정해야 한다"며 "한국전력공사는 우강평야, 삽교호와 소들섬 구간의 '송전탑 및 고압송전선로' 건설 추진을 즉시 중단하고, 주민들의 요구에 따라 지중화를 추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해당 결의안은 대통령, 국회의장, 국무총리, 국회 소관 상임위원회 위원장, 관련 부처 장관, 각 정당 대표, 한국전력공사장 등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자유주의자. 개인주의자. 이성애자. 윤회론자. 사색가. 타고난 반골. 충남 예산, 홍성, 당진, 아산, 보령 등을 주로 취재하고 있습니다. 가끔 천안에도 출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