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남해 초원목장.
 남해 초원목장.
ⓒ 남해군청

관련사진보기

  
해상상양떼목장
 해상상양떼목장
ⓒ 남해군청

관련사진보기

 
경남 남해에 '방목생태축산농장' 2곳이 새로 지정되었다.

남해군은 삼동면 초원목장에 이에 설천면 소재 '남해상상양떼목장'과 '남해양모리학교'이 농림축산식품부 지정 '방목생태축산농장'으로 확정됐다고 5일 밝혔다.

방목생태축산농장 지정사업은 유후산지를 활용한 조사료 자급으로 축산물 생산비를 절감하고 친환경 생산 및 동물복지 등을 연계함으로써 지속 가능한 축산기반 구축을 위해 2014년부터 농림축산식품부가 추진하는 사업이다.

이번 지정은 농림축산식품부가 지정한 심사단의 현장조사를 거쳐 초지면적 1ha 이상과 동물복지 사육환경 조성 및 체험․관광을 연계한 6차산업화 가능성 등을 고려해 최종 확정되었다.

남해상상양떼목장은 주변 관광시설 연계 등 입지가 뛰어나고 지속적 투자로 우수한 시설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았고, 남해양모리학교는 주변의 수려한 자연경관과 더불어 관광시설이 잘 갖춰져 있다.

남해군 관계자는 "방목생태 축산농가 지정을 계기로 전국에서 손꼽히는 양떼목장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원 할 예정이며, 축산업과 관광업 함께하는 고부가가치 창출에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태그:#남해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