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100인 이상 민간 사업장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 연설을 중계하는 CNN 갈무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100인 이상 민간 사업장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 연설을 중계하는 CNN 갈무리.
ⓒ CNN

관련사진보기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를 민간으로 확대했다.

현지시각 4일 미국 직업안전보건청(OSHA)은 미국 내 100명 이상이 일하는 민간 사업장에 대해 내년 1월 4일까지 전 직원의 백신 접종을 완료하도록 의무화했다고 AP, CNN 등 주요 외신이 보도했다. 

백신을 접종하지 않을 경우 매주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업무 중에는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했다. 이를 어기면 한 건당 1만4000달러(약 1600만 원)의 벌금을 물게 된다.

백신 접종 안 하면 매주 검사... 어기면 건당 1600만 원 

미국은 이미 연방정부 직원, 군인, 연방정부와 거래하는 하청업체 직원에 대해 백신 의무화를 적용하고 있다. 

다만 의료 및 종교적 사유로 인한 거부나 재택 근무자는 대상에서 빠질 수 있다. 고용주는 백신을 맞은 직원에게는 유급휴가를 줘야 하고, 백신 접종으로 인한 부작용이 생길 경우 이를 회복하는 동안에도 유급 휴가를 줘야 하다. 

이 규정은 민간 사업장 노동자 8400만 명과 연방 정부의 의료보장제도에서 자금을 받는 병원, 요양원 등 의료 시설에서 일하는 1700만 명을 포함해 총 1억 명에게 적용될 예정이다. 이는 미국 전체 노동자의 3분의 2에 달하는 규모다.

규정에 해당하는 노동자는 내년 1월 4일까지 화이자 또는 모더나 백신 2회 접종이나 얀센 백신 1회 접종을 완료해야 한다.

또한 의료 시설에서 일하는 노동자는 코로나19 검사로 대체하지 못하도록 한 탓에, 무조건 백신을 접종해야 한다. 골드만삭스는 이 규정을 통해 최소 1200만 명이 추가로 백신을 접종할 것으로 전망했다. 

AP통신은 "여전히 백신 접종을 꺼리는 미국인을 설득하기 위한 바이든 행정부의 가장 대담한 조치(boldest move)"라고 평가했다. 

바이든 "의무화 않고 싶었는데... 미접종자 너무 많아"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연설에서 "백신은 코로나19 대유행에서 벗어날 가장 좋은 방법"이라며 "백신 접종 의무화를 하고 싶지 않았지만, 너무 많은 사람이 아직도 백신을 맞지 않고 있다"라고 밝혔다.

그는 "백신 접종 요구는 새로운 것이 아니다"라며 "이번 조치를 통해 미국인 75만 명의 목숨을 앗아간 무언가로부터 사람들을 보호할 수 있는 여건을 갖추게 됐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공화당이 차지한 20여 개 주 법무장관은 연방정부가 이런 규정을 강제할 수 없다며 소송을 제기하겠다는 입장이어서 난항이 예상된다. 일부 기업들은 백신 접종 의무화로 인해 가뜩이나 구하기 어려운 노동력이 더 부족해질 것을 우려했다.

이에 대해 바이든 대통령은 "백신 접종 의무화로 인한 대량 해고나 노동력 부족 현상은 없었다"라며 "일부의 추정이나 거짓 주장과 달리 백신 접종 의무화는 대중의 폭넓은 지지를 받고 있으며, 고용주들이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미 행정부 고위 관리는 "백신 접종 의무화로 노동자들을 보호하고 입원 및 사망을 줄일 수 있다"라며 "이는 미국 경제에도 좋은 일"이라고 강조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