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국을 돌며 빈 공장을 임대 후 4만6000t에 달하는 폐기물을 무단투기하는 방식으로 92억원의 이득을 챙긴 조폭과 폐기물업체 대표 등 64명이 경찰에 덜미가 잡혔다.
  전국을 돌며 빈 공장을 임대 후 4만6000t에 달하는 폐기물을 무단투기하는 방식으로 92억원의 이득을 챙긴 조폭과 폐기물업체 대표 등 64명이 경찰에 덜미가 잡혔다.
ⓒ 경기남부청

관련사진보기

 

전국을 돌며 빈 공장을 임대 후 4만6000t에 달하는 폐기물을 무단투기하는 방식으로 92억 원의 이득을 챙긴 조폭과 폐기물업체 대표 등 64명이 경찰에 덜미가 잡혔다. 

경기남부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폐기물관리법 위반 등 혐의로 안성지역 폭력조직 '파라다이스파' 소속 A(50대)씨 등 조직폭력배 5명을 구속했다고 4일 밝혔다. 폐기물 재활용업체 대표 B(40대)씨 등 59명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A씨 등은 지난해 7월부터 올해 4월까지 경기, 충남, 충북, 경북, 전북지역에 건물 11곳을 빌린 뒤 약 4만6천t의 폐기물을 버려 92억 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폐기물업체 운영자들은 허가업체를 인수, 운영하면서 배출업체로부터 반입되는 폐기물의 일부만을 '올바로시스템'에 등록하는 방법으로 속인 것으로 드러났다. 실제로는 반입 폐기물 대부분을 조직폭력배들이 운영하는 불법하치장으로 반출하여 무단 투기했다. 이 과정에 허가업체는 폐기물 불법투기의 허브 역할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경기․강원․충북지역 조직폭력배 10명이 개입하여 폐기물을 투기할 빈 공장건물을 '바지사장' 명의로 임차한 후 전국 각지의 폐기물 업체에서 불법 반출되는 대량의 폐기물을 반입하여 불법투기했다. 

이들은 빌린 건물에 보증금의 일부만을 계약금으로 지불한 뒤 잔금 지급일이 오기 전에 폐기물을 무더기로 투기하고 달아난 것으로 드러났다. 불법행위가 적발될 것을 우려해 임차한 공장건물 주변에 가림막을 설치하거나 건물 내부 창문을 검은 천 등으로 가리기도 했다.

이들이 버린 폐기물들은 현재까지도 창고에 방치된 상태다. 폐기물이 부패하면서 악취와 분진, 침출수에 의한 오염 등 다양한 문제가 발생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조폭들과 공모해 불법 투기에 가담한 폐기물 업체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조직폭력배들과 공모해 폐기물 불법투기 행위에 가담한 업체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계속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조직폭력배들이 부당하게 취득한 수익금이 폭력조직의 운영자금으로 사용됐는지 여부도 확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폐기물 무단 투기해 92억원 이득 전국을 돌며 빈 공장을 임대 후 4만6000t에 달하는 폐기물을 무단투기하는 방식으로 92억 원의 이득을 챙긴 조폭과 폐기물업체 대표 등 64명이 경찰에 덜미가 잡혔다.?
ⓒ 경기남부청

관련영상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