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총리실을 방문, 오르반 빅토르 헝가리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총리실을 방문, 오르반 빅토르 헝가리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기사 보강 : 4일 오전 10시 32분]

헝가리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3일(아래 현지 시각) "헝가리는 한국의 동유럽 진출 교두보이고, 한국은 헝가리의 아시아 진출 교두보"라면서 한국-헝가리 관계를 강조했다. 이에 오르반 빅토르(Orbán Viktor) 총리는 "헝가리에 투자하는 여러 국가가 있지만, 한국의 이미지가 좋고, 한국 기업의 투자를 환영한다"고 말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11월 3일 총리실에서 오르반 빅토르 헝가리 총리와 업무오찬회담을 가졌다"면서 이같은 대화 내용을 소개했다. 회담 장소인 총리실은 베토벤이 1800년에 공연한 곳으로 유명하다.

이에 앞서 문 대통령은 "찬란한 역사와 문화를 가진 헝가리에 방문하게 돼 기쁘다"며 헝가리의 환대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그리고는 "한국과 헝가리는 1989년 수교 이후 민주주의와 시장경제 가치를 기반으로 신뢰를 쌓았으며, 특히 총리의 '동방정책'으로 경제협력과 인적교류가 더욱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오늘 양국이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한 걸음 더 나아가게 되며, 전기차 배터리는 물론 ICT, 태양광 등 첨단산업 분야의 협력이 강화될 것"이라면서 "과학기술과 보건, 기후변화의 문화예술 등 여러 분야에서의 보다 긴밀한 협력을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오르반 총리는 "헝가리는 미래에 대한 긍정적인 자세, 전통 유산과 미래의 혁신을 함께 가꾸고자 하는 점, 가족 중시, 교육열 등 한국과 공통점이 많다"며 "헝가리는 한국의 성공을 배우기 위해 노력해왔는데, 오찬을 통해 양국이 향후 10년을 위한 대화를 나누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자 문재인 대통령은 "20년 전, 오르반 총리와 김대중 대통령의 만남으로 양국 공동번영의 전기가 마련됐는데, 오늘 회담이 연대와 협력의 새로운 시대를 여는 이정표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헝가리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오르반 빅토르 헝가리 총리와 오찬에 앞서 총리실에서 환담하고 있다.
 헝가리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오르반 빅토르 헝가리 총리와 오찬에 앞서 총리실에서 환담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헝가리는 구 동유럽 사회주의 국가 중 우리나라가 최초로 수교(1989년 2월)한 국가로서 한국 현대사에 각별한 의미가 있다. 지난 1998년 선출된 오르반 총리는 2001년 국빈 방문한 김대중 전 대통령을 만났었다.

오르반 총리는 2010년부터 오르반 2기 내각(2010~2014년)을 시작으로 3기 내각(2014년~2018년), 4기 내각(2018년~)을 이어오고 있다. 오르반 헝가리 총리는 2014년 방한, 아데르 헝가리 대통령은 2015년 방한했다. 이번 문재인 대통령의 헝가리 국빈 방문은 20년 만이며, 이번 정상회담은 7년 만에 정상급 교류다. 

오르반 총리, 손흥민 선수 언급... 문 대통령 "축구는 민주적인 운동"

이날 업무오찬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오르반 총리는 축구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박 대변인은 "축구 선수 출신으로 축구에 관심이 지대한 오르반 총리는 축구에 대한 자신의 경험을 이야기했다"면서 "영국 토트넘 소속 손흥민 선수가 2019년의 가장 아름다운 골로, 헝가리의 축구 영웅 푸스카스의 이름을 딴 '푸스카스 상'을 받았다는 점을 언급했다"고 소개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오르반 총리와의 업무오찬 회담도 굉장히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진행됐다"며 "오르반 총리가 35살에 총리가 됐는데, 그때 축구선수 3부 리그에서 뛰셨다고 한다"는 설명과 함께 문 대통령과 주고받은 대화를 소개했다.

먼저 오르반 총리가 "총리 신분으로 축구선수로 팀플레이를 했고, 그래서 환호도 받지만 플레이가 잘 안 될 때는 비난도 많이 받았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축구가 굉장히 민주적인 운동"이라며 "아프리카에서도 축구공 하나만 있으면 축구를 할 수 있기 때문에 그런 측면에서 민주적이다"라고 답했다.

이어 오르반 총리는 "아무리 총리라도 축구장에서 동료들과는 총리의 신분과 상관없이 축구팀 선수 일원으로서 동등하게 뛰었다. 그런 측면에서 민주적이었다"고 말하면서 여러 가지 다양한 소재에 대해서 환담을 나눴다고 전했다.

또 오르반 총리는 헝가리는 기초과학의 수준이 매우 높아 다수의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했다는 점을 언급하며, 양국간 대학교육 협력을 제안했다. 

이외에도 업무오찬회담을 통해 양국 관계 발전 및 실질 협력 확대 방안과 기후변화·코로나19 대응 등 국제 현안, 한반도 정세 등에 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
 
헝가리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오르반 빅토르 헝가리 총리와 오찬에 앞서 총리실에서 환담하고 있다.
 헝가리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오르반 빅토르 헝가리 총리와 오찬에 앞서 총리실에서 환담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한편, 문재인 대통령과 오르반 총리는 올해 비세그라드 그룹(V4 : 헝가리·체코·슬로바키아·폴란드) 창설 30주년을 맞아 V4 의장국인 헝가리에서 제2차 한-V4 정상회의를 개최한 데 의미를 부여하고, 한-V4 협력 강화를 위해 양국이 긴밀하게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과 오르반 총리는 업무오찬회담을 마친 이후 부다페스트 메리어트 호텔 2층 부다페스트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한-V4 비즈니스 포럼에 함께 참석했다. 이 포럼은 대한상공회의소와 코트라, 헝가리 수출청과 투자청이 주최한 자리다. 그리고 다음날은 V4 개별 정상회담 등을 갖고 협력 강화 방안을 집중 논의할 예정이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