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 의장.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 의장.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이달 말부터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을 시작한다고 선언했다.

작년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팬데믹으로 시작한 대규모 양적완화를 1년 8개월 만에 그만두겠다는 것이다.

연준은 미국 동부시각으로 3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마친 후 성명을 통해 "작년 12월 이후 경제의 상당한 진전을 고려할 때 월간 순자산 매입을 150억 달러(국채 100억 달러, 주택저당증권 50억 달러)씩 줄이기로 했다"라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일단 11월과 12월에 이 같은 규모로 채권 매입을 줄인 뒤, 경제 전망이 변하면 매입 속도를 조정할 준비도 돼 있다고 밝혔다. 연준은 현재 매달 1200억 달러 규모의 채권을 매입해 시장에 유동성을 공급하고 있다.

하지만 경제 회복 속도가 예상보다 빨라지면서 인플레이션 압력도 커지자 더 이상 테이퍼링을 미루기 어렵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테이퍼링은 연준이 대출과 소비를 독려하고, 장기 금리를 매주 낮은 수준으로 유지하기 위한 정책이었던 양적완화를 끝내고, 자산매입을 점진적으로 축소해나가는 것을 뜻한다(관련 기사: 테이퍼링, 한국 아파트 시세에 어떤 영향을 끼칠까). 

다만 연준은 최근의 인플레이션과 관련해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공급망 문제에 따른 일시적인 것(transitory)"이라며 "인플레이션은 당분간 계속되다가 2022년 중반쯤 꺾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금리, 일단 동결했지만... 테이퍼링 끝나면 올릴 듯 

또한 금리는 제로 수준인 현재의 0.00∼0.25%로 동결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이번 테이퍼링 결정이 금리 인상을 직접적으로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아직 금리를 인상하지 말아야 할 근거는 많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금리 인상을 위해서는 더욱 엄격한 조건을 만족해야 한다"라며 금리 인상 여부를 놓고 전망이 엇갈렸던 시장의 불안감을 해소했다.

미 경제방송 CNBC는 "이번 결정은 연준의 테이퍼링 방향이 미리 정해져 있지 않으며, 필요한 경우 조정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라며 "시장은 긍정적으로 반응했고, 주식시장도 상승세로 돌아섰다"라고 전했다.

반면에 AP통신은 "만약 연준이 채권 매입 속도를 조정하지 않고 매달 150억 달러씩 매입한다면 오는 2022년 6월 매입이 완전히 종료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연준이 지금은 아니더라도 채권 매입이 끝나면 곧바로 금리 인상에 나설 것"이라며 "그렇게 되면 연준 당국자들이 적어도 2023년 말까지 금리 인상이 없을 것이라고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빠르다"라고 덧붙였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