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심의보 충청대 명예교수가 지지자들과 함께 교육감 선거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심의보 충청대 명예교수가 지지자들과 함께 교육감 선거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충북인뉴스

관련사진보기

 
2018년 17대 충북교육감 선거에서 현 김병우 교육감에게 고배를 마신 심의보 충청대 명예교수가 진단평가 도입 등 학력신장을 약속하며, 2022년 6월 1일 교육감 선거 공식출마를 선언했다.

심의보 교수는 3일 충북교육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7년간 충북 교육은 많은 문제점을 보여주었다"며 "김병우 교육감의 혁신 교육은 허상"이라고 지적했다. 즉 "교육은 독단과 독선, 이념적 왜곡에 종속되어서는 안 되는 것인데도, 현재 충북교육은 헌법의 교육적 가치를 훼손하고 특정집단의 이념과 이익을 대변하는 인상을 강하게 주었다"는 것이다.

구체적인 예로 ▲코드인사 ▲교장공모제의 악용 ▲사라진 교육여건 개선 약속 ▲학력저하 ▲비정규직원의 열악한 처우상황 등을 지적했다. 특히 비리 혐의로 충북교육청 본청이 압수수색을 들었다.
 
심의보 충청대 명예교수.
 심의보 충청대 명예교수.
ⓒ 충북인뉴스

관련사진보기


2018년 이어 이번에도 성적향상

이날 심의보 교수는 ▲학생들의 능력신장 극대화를 위해 기초학력 향상과 보편적 수월성 교육 강화 ▲사립유치원 원비 140억 원 지원 ▲유아교육과 보육을 통합하는 방안 추진 ▲방과후 돌봄시스템 강화와 지역아동센터 지원확대 ▲스마트교육 ▲지역사회와 함께 하는 교육 등 7가지 사항을 약속했다.

무엇보다 학력신장과 진학의 질적 향상을 강조했는데 심 교수는 모든 학교에 중간점검 차원의 진단평가 제도를 다시 도입하고 학력신장을 위한 전문가 기구를 만들겠다고 공약했다.

또 교육의 근본목적은 "성적향상을 위한 것"이라고 규정하고, "사회, 나라, 인류공영에 이바지 할 수 있는 인재양성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충북 교육의 가장 큰 문제를 학력저하라고 진단하고, 시험을 보지 않기 때문에 일어나는 현상이라고 지적했다.

이는 지난 2018년 당시 심 후보의 주장을 계속 이어가는 것으로 당시에도 심 후보는 "기초학력은 반드시, 또 우선적으로 챙겨야 할 중요사항이고 떨어진 학력을 향상시켜야 한다"는 논리를 펼쳤었다. 반면 김병우 후보(현 교육감)는 놀이와 토론중심 교육, 창의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교육, 학생이 주체가 되는 교육을 통해 자연스럽게 학력이 향상된다고 주장했었다.

심의보 교수는 기자회견문 낭독 이후 보수진영 후보단일화와 관련된 기자 질문에 "합리적이고 효율적인 단일화라면 수용할 의사가 있다"고 전했다. 또 행복교육지구사업의 지속성과 관련해서는 "온 마을이 아이를 돌본다는 점은 그대로 유지하지만 특정단체에 지원금을 주는 형식이 아닌 내용과 방법을 바꾸겠다"고 밝혔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북인뉴스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충북인뉴스는 정통시사 주간지 충청리뷰에서 2004년5월 법인 독립한 Only Internetnewspaper 입니다. 충북인뉴스는 '충북인(人)뉴스' '충북 in 뉴스'의 의미를 가집니다. 충북 언론 최초의 독립법인 인터넷 신문으로서 충북인과 충북지역의 변화와 발전을 위한 정론을 펼 것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