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잔디광장 분수대 앞에서 제20대 대통령선거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잔디광장 분수대 앞에서 제20대 대통령선거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국민의힘 때문입니다."

세번째 대선 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앞서 국민의힘과의 합당이 결렬된 데 대한 책임을 국민의힘 측으로 돌렸다. 

안 대표는 2일 당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가 주관한 '국민 압박 면접'에서 "단도직입적으로 이렇게 자신 있게 말씀드리는 이유는, 합당 때 지분이라는 건 세 가지다. 공동 당 대표, 공동 최고위원, 지구당 위원장"이라며 "저희는 협상할 때 그쪽의 당 대표와 최고위원들은 전부 인정하고, 우리 쪽은 다 사표 내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건) 사실 엄청나게 큰 양보를 저희가 한 거다. 남은 건 지구당 위원장이다. 저희가 지구당 위원장 몇 개 달라고 할 수도 있지만, 그런 요구 안 했다. 공동 체제로 가자고 했다"며 "그 지역은 공동위원장으로 하다가, 대선이 끝나면 이기는 사람이 위원장 하면 될 것 아니겠나. 그게 실력으로 경쟁한다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취지가 아닌가 했다. 그런데 결국 깨진 이유는 (국민의힘 측이) 오히려 반대되는 소문을 퍼뜨린 것"이라고 주장했다. 

안 대표는 "또 그 과정 중에 (국민의힘 측이) 저희 지지자들에게 모독적인 발언을 했다. 합해진다면 시너지가 나기는커녕 제2야당이 없어져 버리는, 지지 기반이 넓어지지 않는 그런 합당은 누구에게도 도움이 안 되지 않나 (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당명'에 대한 합의점을 찾지 못해 합당이 결렬된 것도 아니라고 했다. 안 대표는 "서로 각자의 주장을 할 수 있지 않나. 합의를 하면 되는 것"이라며 "대선 후보가 당 대표 권한을 가지게 되니 그 사람이 자기 선거에 필요한 쪽으로 결정하게 결정권을 주자, 그걸로 끝났다. 저희가 끝까지 당명을 고집해서 깨졌다는 건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당명 고집해 국민의힘과 합당 깨졌다? 사실 아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2017년 4월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헌법개정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 나란히 앉은 문재인-안철수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2017년 4월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헌법개정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2012년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 지지를 선언하며 불출마를 결정했지만, 이후 좋지 않은 평가를 받은 데 대한 아쉬움도 토로했다. "지금 안 대표가 나온 건 일종의 지분 장사다, 종로에 나가려고 하는 공천권 내지는 국무총리를 하려는 거다, 이런 건 모욕적으로 받아들이지 않나"라는 질문이 나오자, 안 대표는 "다 자기 세계관대로 해석하는 거다. 거기에 대해서 별로 상처받거나 그러진 않는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제 나름대로 좀 상처를 받았던 것이, 2012년 대선 때 제가 물러나지 않았나. 경선에서 진 것도 아니고,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려고 물러났던 것"이라며 "사실 처음에는 도와달라고 안 했다. 제가 도와주면 자기들 몫이 적어지니까 자기들이 해보려고 한 2주를 하더라. 그러다 지지율이 떨어지니까 그제야 손을 내민 거다. 그걸 나중에는 '제가 2주 동안 안 도와주고 있었다', 이런 식으로 왜곡하더라"라고 했다. 

안 대표는 "더 심한 건 나중에 제가 지원 유세를 40회를 했다. 오세훈 서울시장 선거 때 지원 유세는 24번 했는데, (그것의) 거의 2배를 했다. 제 돈 써가면서. 이제 보면 그 당시에는 문 후보 측이 이긴다고 자기들은 축제 분위기가 됐다"며 "그래서 저는 백의종군한다는 약속을 지키기 위해 계속 있다가, 만약에 그쪽이 승리하게 되면 저한테 또는 저희 캠프에 일을 맡겨야 하지 않느냐는 여론이 들끓을 것 같아 결과가 나오기 전에 물러나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외국으로 떠나겠다고 문 후보에게 직접 전화했다. 그랬더니 좋아하는 거다. 저는 그날 투표도 하고, 투표율이 높은 것도 다 보고 나서 떠났다"며 "그런데 그걸 왜곡해서, 제가 투표도 안 하고 떠나서 분위기를 망쳤다느니 그런 말들을 하더라. 그런 말에 휘둘리고 속는 그런 것들을 이제는 고쳐야 하는 것 아닌가 싶다"라고 아쉬움을 표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