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상북도는 싸이월드제트와 업무협약을 맺고 싸이월드 메타버스에 경북도와 통합신공항을 입점해 홍보하기로 했다.
 경상북도는 싸이월드제트와 업무협약을 맺고 싸이월드 메타버스에 경북도와 통합신공항을 입점해 홍보하기로 했다.
ⓒ 경북도 제공

관련사진보기

 
미니홈피와 도토리로 유명한 '싸이월드'의 가상현실에서 경북도와 통합신공항을 경험하고 면세품도 구입할 수 있게 된다.

경상북도는 2일 싸이월드 운영사인 '싸이월드제트'와 메타버스 플랫폼을 활용한 경북도 홍보 및 정책 서비스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두 기관은 협약을 통해 싸이월드 메타버스 플랫폼을 활용한 경북 홍보, 정책서비스, 제반 시설 등을 이용한 가상체험 환경 조성, 개발 또는 개발 예정인 메타버스 프로젝트 협력 등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경북도는 싸이월드에 메타버스 통합신공항을 구축해 오는 2028년 개항 예정인 신공항을 미리 경험하고 싸이페이나 지역사랑상품권 등을 활용해 면세품도 구입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싸이월드 플랫폼에서 경북의 관광명소를 가상체험하고 농축수산물, 중소기업 제품 등도 구입할 수 있다.

이외에도 분야별 메타버스 프로젝트를 발굴해 메타버스 플랫폼에서 구현해 나가고 기존 2D 기반 전자행정을 3D기반 가상행정으로 진화시켜 나갈 예정이다.

권혁건 싸이월드제트 이사는 "메타버스 시대 국민들이 싸이월드 플랫폼을 통해 경북과 연결되고 정책서비스를 쉽고 편하게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도 "싸이월드와 메타버스 플랫폼 업무협력을 마중물로 경북이 메타버스 시대에 중심이 되도록 할 것"이라며 "국가 메타버스 산업융합 집적단지를 조성해 미래 경북 100년 먹거리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싸이월드는 지난 1999년 서비스를 시작해 2011년에는 총 회원 수 3200만 명에 달하는 등 국민 SNS로 사랑을 받아왔다. 이후 모바일 환경 변화에 따라 어려움을 겪기도 했으나 올해 싸이월드제트로 새롭게 출발하면서 예전 명성을 되찾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