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천 송도국제도시 중심부에 들어설 예정인 '롯데몰 송도'가 오는 2025년 개장을 목표로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사진은 조감도.
 인천 송도국제도시 중심부에 들어설 예정인 "롯데몰 송도"가 오는 2025년 개장을 목표로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사진은 조감도.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인천 송도국제도시 중심부에 들어설 예정인 '롯데몰 송도'가 오는 2025년 개장을 목표로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인천시(시장 박남춘)와 인천경제자유구역청(청장 이원재)은 2일 롯데몰 송도 건립사업 현장인 국제업무지구 A1블록에서 '롯데몰 송도 변경 사업계획 설명회'를 가졌다. 이번 설명회는 롯데 측이 인천시에 '롯데몰 송도 변경 건축 계획안'을 제안하며 구체적인 변경 내용과 목적을 설명하고 의견을 청취하는 자리였다.

롯데몰 송도 건립공사는 지난 2019년 7월 연면적 22만8000m2의 규모로 건축 허가가 이뤄졌다. 이후 유통업계의 트렌드가 변하고 코로나19 여파로 사업 추진이 지연될 것이라는 우려가 있었다. 그러나 롯데 측은 이번 설명회를 통해 적극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롯데 측은 "안팎의 환경 변화로 당초 계획보다 사업추진이 다소 지연되었지만, 내년 초부터 행정절차 및 토목공사를 본격 착수해 2025년 완공을 목표로 사업계획을 조정했다"면서 "기존 건축계획안을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급변하는 소비·여가 트렌드를 반영해 도심속 리조트형 쇼핑몰이라는 새로운 콘셉트로 공간을 기획했다"고 밝혔다.

롯데 측에 따르면, 대규모 판매시설은 리조트형 쇼핑몰이라는 컨셉에 맞게, 자연친화 녹지공간과 어우러지는 백화점형 몰(mall) 형태로 구성될 예정이다. 기존 쇼핑몰들의 단일형 복합건축물 형태에서 벗어나 프리미엄관, 스트리트몰 , 체험형 와인 매장 등의 분리형 건축물로 각각 차별화해 연면적 14만8000m2 규모로 구성할 예정이라는 것이다. 

리조트는 머물고 싶은 '스테이케이션(Stay+Vacation)'을 지향하는 차별화된 공간으로 다양한 형태의 풀(Pool)과 테라스가 어우러지는 지상 21층, 200여 객실 규모의 도심속 휴양 럭셔리 리조트로 조성될 예정이다.

중앙광장에는 도심속 해변 컨셉의 시그니처 수변 광장과 친환경 녹지공간이 어우러지는 '플라주'를 조성할 예정이다. 이 공간은 향후 롯데몰 송도를 방문하는 고객과 송도 주민에게 랜드마크가 될 수 있는 매력적인 장소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만들겠다는 것이다.

해외 유명 건축가와의 협업을 통해 차별화 된 외관 디자인도 선보일 예정이다. 쇼핑몰의 건축 설계는 프리츠커상 수상 및 백색의 건축가로 유명한 건축 거장 리차드마이어, 단지의 조경 설계는 뉴욕 하이라인 파크를 설계한 제임스코너와의 협업할 예정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롯데 송도몰이 들어섬에 따라 향후 인천지역 내 신규 고용창출 뿐만 아니라 지역 주민에도 기여하는 바가 클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롯데몰 송도 건립에 박차를 가해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롯데 측은 건축 계획 변경에 따라 추가적인 토목공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현재는 이를 위한 제반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롯데몰 송도사업의 건축 설계 결과물이 나오는 내년 상반기에는 경관심의 등 행정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