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10월 29일 충남 당진시 우강행정복지센터에서는  삽교호 야생생물호보구역 지정 주민설명회가 열렸다.
 지난 10월 29일 충남 당진시 우강행정복지센터에서는 삽교호 야생생물호보구역 지정 주민설명회가 열렸다.
ⓒ 이재환

관련사진보기

  
삽교호 소들섬을 야생생물보호구역으로 지정하는 행정 절차에 점차 속도가 붙고 있다. 충남 당진시는 지난 29일 우강면행적복지센터에서 소들섬 야생동물보호구역 지정하는 문제를 놓고 주민 설명회를 진행했다. 주민설명회는 당진시에서 주관했다.

앞서 당진시는 지난 9월 21일, 당진시 야생생물보호구역 지정계획서를 일반에 공개했다. 소들섬을 야생생물보호구역으로 지정한다는 내용이다. 야생생물보호구역은 멸종위기 동물을 보호하기 위해 지정하는 것으로 특별구역과 일반구역으로 나뉜다. 일반구역은 시도지사와 시장·군수가 지정할 수 있다.

실제로 소들섬과 삽교호 주변에는 멸종위기야생동물 1급 흰꼬리수리, 매, 멸종위기야생동물 2급 큰고니, 큰기러기 등 희귀 조류들이 서식하고 있다. 겨울이면 대략 30여만 마리의 가창오리가 군무를 펼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때문에 생태적으로도 매우 중요한 곳으로 꼽히고 있다.

이날 주민설명회에는 지난 8월 31일 충남도의회에 '삽교호 소들섬 인대를 야생동물보호구역으로 지정해 달라'며 청원을 냈던 우강초등학교 환경동아리 환경의사회 학생들과 당진시민들이 참여했다.

충남도의회는 해당 청원을 지난 9월 채택했다. 그에 따른 행정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 소들섬 야생동물보호구역 지정은 삽교호 수면과 소들섬은 물론, 인근 토지까지 포함한 83만 평 규모이다. 야생동물 보호구역은 한번 지정되면 해제 시까지 존속된다.

주민설명회를 주관한 당진시청 관계자는 "당진시청 환경부서에서는 야생동물보호구역을 지정을 신속하게 진행하고 싶은 입장이다"라며 "야생생물보호구역은 생태계와 자연을 잘 보존하고 그것을 후손들에게 남겨 주기 위해 지정하는 것이다. 순수한 마음으로 보고, (시의 행정절차를) 도와 달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조영식(우강면 주민)씨는 "세계적으로도 환경문제가 심각하다"며 "야생동물보호구역 지정은 인간과 동물 자연과 함께 살아가자는 의미가 깊다"고 말했다. 이어 "소들섬을 야생동물보호구역 지정은 당연한 것"이라며 "금개구리, 희귀종 철새들이 소들섬에 살고 찾아오고 있다. 지정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덧붙였다.

삽교호 소들섬 인근 우강면 주민들은 소들섬과 그 주변 농지에 송전탑을 세우려는 한국전력 측과 마찰을 빚고 있다. 상당수의 당진시민은 소들섬 철탑 문제를 종식시키기 위해서라도 하루빨리 소들섬을 야생생물보호구역으로 지정해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김영란 주민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김영란 주민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 이재환

관련사진보기

    
김영란 소들섬을사랑하는사람들 대표는 "행정과 시민들의 지속적인 소통으로 문제를 풀어나가야 한다"며 '행정에서 생각한 시간보다는 좀 더 빠르게 소들섬을 야생생물보호구역으로 지정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당진시청 관계자는 "소들섬 야생동물보호구역 지역은 비교적 빠른 속도로 진행되고 있다"며 "당초에는 2022년 9월로 보호구역 지정을 계획했다. 겨울 철새에 대한 조사 때문이다. 하지만 서둘러 달라는 지역 주민들의 민원이 있어 조류조사는 문헌 조사를 통해 빠르게 끝냈다"고 말했다.

이어 "주민들이 보기에는 여전히 답답한 부분도 있을 것이다"라며 "법과 상식선에서 절차가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소들섬 야생생물보호구역 지정은 주민설명회 이후, 환경부 및 국립생태원 등 평가기관과 협의를 거쳐 최종 지정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자유주의자. 개인주의자. 이성애자. 윤회론자. 사색가. 타고난 반골. 충남 예산, 홍성, 당진, 아산, 보령 등을 주로 취재하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