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 누볼라 컨벤션 양자회담장에서 열린 한-프랑스 정상회담에서 프랑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 누볼라 컨벤션 양자회담장에서 열린 한-프랑스 정상회담에서 프랑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참석차 이탈리아 로마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각) 우르술라 폰 데어 라이엔 EU 집행위원장과 엠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각각 정상회담을 갖고 기후변화와 코로나19 등 글로벌 현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특히 문 대통령과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만남은 이번 G20 정상회의 기간에 이뤄진 첫 양자 회담이다. 두 정상은 이날 오후 3시 35분부터 55분까지 20분 간 이탈리아 로마 누볼라 컨벤션센터 내 양자 정상회담장에서 회담을 했다. 한·프랑스 정상 회담은 지난 6월 영국 콘월에서 열린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 참석 계기 이후 4개월 여 만이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의 서면브리핑에 따르면, 양 정상은 만나자마자 반갑게 포옹을 하며 정상회담을 시작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한국의 NDC(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 상향을 환영한다"고 말했고, 이에 문 대통령은 프랑스가 '녹생성장을 위한 에너지전환법'을 통해 2050 탄소중립 목표를 법제화한 것을 평가하고, 한국의 탄소중립기본법 제정을 소개했다. 그런 후 문 대통령은 "(한-프랑스) 양국이 탄소중립을 위해 서로 협력해 나가자"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 누볼라 컨벤션 양자회담장에서 열린 한-프랑스 정상회담에서 프랑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 누볼라 컨벤션 양자회담장에서 열린 한-프랑스 정상회담에서 프랑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또한 한-프랑스 두 정상은 프랑스의 인도·태평양 전략과 한국의 신남방정책은 개방성과 포용성 기반이라는 측면에서 공통점이 많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 간 실무급 협의가 이루어지고 있는 만큼 가능한 분야부터 협력을 확대해 나가자"고 했으며, 마크롱 대통령은 "내년 초반 인도·태평양 전략과 관련한 장관급 회의를 개최할 예정으로 한국이 참석해 주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또 마크롱 대통령은 "반도체 분야 등에서 한국과 프랑스 기업 간 협력을 강화해 나가자"고 제안했으며, 문 대통령은 "특히 반도체와 전기차 등 신산업 분야의 공급망 및 기술협력을 강화해 나가자"고 호응했다.

북한 정세 등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 마크롱 대통령이 관심 표명을 하자, 문 대통령은 현 정세를 소상히 설명하고는 남북, 북미 대화의 조기 재개가 중요함을 강조했다. 그리고 한미가 대화를 재개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마크롱 대통령은 "프랑스는 언제든 필요한 역할과 기여를 기꺼이 하겠다"고 약속했다. 

회담을 마무리하면서 문 대통령은 2018년 프랑스의 국빈 초청 및 환대에 감사함을 전하면서 마크롱 대통령에게 편리한 시기에 방한해 줄 것을 제안했다.

이번 회담의 의미에 대해 박경미 대변인은 "긴밀한 관계를 유지해 온 두 정상이 양자·다자 관심 사안 및 지역 정세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를 통해 양국 간 전략적 소통을 한층 강화하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한-EU 정상회담, 저소득국 백신 지원 협력 강화
 
문재인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 누볼라 컨벤션 센터 양자회담장에서 열린 한-EU 정상회담에서 우르줄라 폰데어 라이엔 EU 집행위원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 누볼라 컨벤션 센터 양자회담장에서 열린 한-EU 정상회담에서 우르줄라 폰데어 라이엔 EU 집행위원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한-프랑스 정상회담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로마 누볼라 컨벤션 센터에서 오후 2시 53분부터 약 45분 동안 폰 데어 라이엔 EU 집행위원장과 회담을 했다. 

박경미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한-EU 정상회담은 지난 6월 G7 정상회의 계기 개최 이후 4개월 만"이라며 "폰 데어 라이엔 집행위원장은 '지난 영국 G7에서 문 대통령과의 만남이 인상적이었다'며 친근감을 표했다"고 밝혔다. 

한-EU 두 정상은 한국과 EU가 전략적 동반자로 양자 간 교류 협력 증진뿐 아니라 기후변화와 보건 등 주요 국제 현안 대응과 코로나 극복 과정에서 긴밀히 협력해 온 점을 평가했다. 또 저소득국에 대한 백신 지원과 글로벌 백신 공급망 강화에도 함께 기여해 나가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이 30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 누볼라 컨벤션 센터 양자회담장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이 30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 누볼라 컨벤션 센터 양자회담장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폰 데어 라이엔 집행위원장도 한국의 NDC(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 상향 조정과 글로벌메탄서약 가입에 대해 높게 평가하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또한 폰 데어 라이엔 집행위원장은 "한국이 최첨단을 달리고 있는 디지털 및 신기술 혁신 분야에 있어서 양측 간 협력이 필요하다"고 했으며,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협력의 잠재성이 매우 크다는 데 공감하고는 "EU의 개인정보보호법(GDPR) 적정성 결정이 조속히 이루어지를 바란다"고 전했다. 

GDPR 적정성 결정은 EU 역외의 국가가 GDPR이 요구하는 수준과 동등한 수준의 개인정보 보호체계를 갖췄는지 검토해 EU 당국이 확인·승인하는 제도다. 지난 3월 한·EU는 양측간 적정성 결정 1단계 통과를 합의했으며, 2-3단계 합의를 남겨두고 있다. 3단계까지 합의가 완료되면 EU에 진출한 우리 기업들이 개별적인 계약 없이도 현지 시민 개인정보를 국내에 가져와 처리할 수 있게 된다. 

한편, 박 대변인은 이번 한-EU 정상회의에 대해 "이번 한-EU 양자 회담은 양측 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와 국제무대에서의 협력을 발전시키고 소통을 강화하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