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0일 오후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열린 당원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0일 오후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열린 당원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 대선 경선 당원 투표를 이틀 앞둔 30일 대구를 찾아 "제가 대구의 아들"이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윤 전 총장이 이날 대구를 찾은 것은 대선 후보 선출을 불과 엿새 앞두고 각종 여론조사에서 홍준표 후보에 뒤지거나 지지율이 답보인 상태에서 위기감을 느꼈기 때문으로 보인다.

전체 당원의 25%를 차지하고 보수정당의 안방인 TK(대구경북)에서 확실한 지지를 얻어야 대선 후보가 될 수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그는 이날 급하게 대구를 찾은 이유에 대해 "아주 오래전에 계획된 것은 아니지만 경선 막바지에 마지막 지역 방문으로 대구를 방문하기로 얼마 전해 정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열린 당원간담회에서 "제가 공직생활을 대구에서 처음 시작했고 또 검찰총장을 사퇴하기 전에 마지막으로 대구를 방문했다"고 대구와의 인연을 강조했다.

그는 "이 지역에서 태어나지는 않았지만 결국 이 자리에 저를 오게 만든 분들이 우리나라 국민들이고 그중에서도 정권교체를 가장 열망하는 대구시민, 당원동지"라며 제가 대구의 아들이 맞기는 맞는 모양"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이번 선거는 여당이냐 야당이냐를 선택하는 선거가 아니라 상식과 비상식, 또 나라가 망하느냐 아니면 다시 도약의 기회를 잡느냐하는 절체절명의 선거"라며 "나라를 똑바로 세워서 경제 발전과 번영, 국제사회에서 대한민국의 위상과 책임을 제대로 보여주기 위해서 나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정치 경험이 없기 때문에 더 많은 상식의 세력, 무도한 정권에 등을 돌리고 있는 중도와 진보, 보수를 모두 담아낼 수 있다"면서 "무도한 정권의 교체와 이 나라의 정상화를 위한 마중물과 희생양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선거캠프에서 공천 빌미 협박 논란에 "전혀 터무니없는 얘기"

윤 전 총장은 기자들과 만나 선거캠프 중진 의원이 당협위원장들에게 공천을 빌미로 협박성 멘트를 했다는 '공천협박' 논란에 대해 "제가 확인을 해보니까 전혀 터무니없는 얘기"라며 사실이 아니라고 일축했다.

윤 전 총장은 "어느 대학교 커뮤니티에 글을 올린 당사자가 글을 내렸다고 한다"며 "저희 캠프에 무슨 공천 가지고 뭐 그런 말도 안 되는 얘기를 하실만한 분은 없다고 본다"고 반박했다.

앞서 서울대 커뮤니티 '스누라이프'에 국민의힘 당협위원장의 아들이라고 주장한 사람이 "윤석열 후보 캠프 중진 국회의원이 아버지에게 매일 독촉 전화를 몇 번씩이나 하고 공천 등을 빌미로 협박한다'는 취지의 글을 게시했다 삭제해 논란이 일었다.

이에 홍준표 캠프 여명 대변인은 "윤석열 예비후보 캠프의 '공천을 미끼로 한 조직 선거 협박'이 사실로 드러났다"며 "주호영·권성동 국회의원의 당직 박탈을 요구한다"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전두환 옹호 발언'과 '개 사과' 파문 이후 광주에 가서 직접 사과하겠다고 밝혔던 윤 전 총장은 이날 방문 시점을 묻는 질문에 "더는 그 부분에 대해 드릴 말씀이 없다"며 "날을 몇 가지 보고 있는데 가기 직전에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간담회에 앞서 기독교계 인사들을 만나고 간담회가 끝난 이후에는 서문시장과 수성못을 잇따라 방문해 지지세 몰이에 나섰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