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기사수정 : 10월 30일 옿 7시 50분] 
 
강원대학생진보연합 회원이 기자회견문을 낭독하는 모습
▲ 기자회견문 낭독 강원대학생진보연합 회원이 기자회견문을 낭독하는 모습
ⓒ 정주희

관련사진보기

 
30일 오전 10시 국민의 힘 강원도당 사무실 앞에서 강원대학생진보연합 주최로 '적폐언론 조선일보 폐간, 대장동 게이트 몸통 국힘당 해체' 촉구 기자회견이 열렸다.

기자회견에 참가한 회원은 "국힘당 강원도당사 앞에 '대장동 비리 신고센터'라는 현판이 걸렸다"라며 "본인들이 비리의 몸통임에도 불구하고 뻔뻔하게 이런 현판을 달아놓은 것을 보고 정말 어이가 없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은 국힘당이 범인이라는 사실을 모두 잘 알고 있다. 반드시 심판받아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더불어 가짜뉴스와 왜곡 보도로 국민을 우롱하는 조선일보의 폐간을 주장하며 목소리를 높였다.

참가자들은 '대장동', '국힘당', '조선일보' 등으로 각각 3행시, 4행시를 지어 발표했으며 기자회견문을 낭독했다.

기자회견 말미에는 아래와 같은 발언을 하며 국힘당 비리 신고센터에 그들 스스로가 저지른 여러 가지 비리를 신고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하였다.

"돈 받은 자가 범인이다, 대장동 개발에서 이득을 취한 사람을 모두 고발한다!"
"곽상도를 비롯해 50억 약속 클럽의 명단에 있는 모든 인사를 고발한다! 모두 철저히 조사하라!"
"윤석열 후보가 대장동 개발사업에 불법 대출을 해준 부산저축은행을 수사대상에서 제외하는 등 부실 수사를 한 정황이 있다. 진상규명하라!"
"윤석열 후보의 부친이 대장동 대주주 김만배 씨의 누나에게 주택을 헐값에 매각했다. 이를 고발한다! 철저히 조사하라!"
 

비리 고발 후에는 참가자들이 국힘당 해체와 조선일보 폐간을 다시 한번 촉구하며 기자회견을 마무리하였다.

아래는 기자회견문 전문이다.
 
굳게 닫혀있는 국힘당 강원도당 사무실에 비리 신고 중인 회원의 모습
▲ 비리신고 굳게 닫혀있는 국힘당 강원도당 사무실에 비리 신고 중인 회원의 모습
ⓒ 정주희

관련사진보기

 
국힘당은 이재명 후보에게 흠집을 내기 위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제기했지만, 오히려 대장동 개발에서 부당이득을 취한 국힘당 관련 인사들의 비리만 줄줄이 드러나고 있다. 대표적인 사례가 곽상도 전 국힘당 의원의 아들이 대장동 개발 시행사 중 하나로서 가장 큰 이익을 가져간 화천대유에서 7년간 대리로 일하고 퇴직금을 50억이나 받은 일이다.

이재명 후보가 성남시장을 하던 시절, 국힘당의 전신인 한나라당, 새누리당이 공공개발을 집요하게 방해한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 이재명 시장은 공공개발이 막히자 민관 공동개발을 추진해 민간 개발업자들에게 개발 인허가를 승인해주는 대가로 개발이익 5503억 원을 미리 환수해 성남시에 남겼다.

반면 국힘당의 비리는 곽상도 의원의 사례뿐만이 아니다. 원유철 전 미래한국당(국힘당 전신) 의원은 지난해 7월 불법 정치자금 수수로 구속되기 전까지 화천대유 고문으로 재직하며 매 달 9백만원씩 받아왔고, 그 부인까지도 매달 돈을 받았다. 성남시의회 의장으로 대장동의 공공개발을 막았던 최윤길 의장은 화천대유에서 부회장으로 재직, 금품을 제공 받았고, 신영수 전 한나라당(국힘당전신)의원은 친동생이 대장동 개발 사업 추진 과정에서 수억원을 챙긴 혐의가 있다. 나경원 전 의원도 대장동에 땅을 매입한 일 등으로 비리 의혹을 받고 있다.

여기에 박수영 국힘당 의원이 국회 국정감사장에서 화천대유 50억 약속클럽의 명단을 공개해 자신들의 비리를 스스로 자백한 꼴이 되었는데, 그 인사들은 대부분 박근혜 정권에서 주요 요직을 차지했던 국힘당측 인사들이다.

게다가 화천대유 대주주로 알려진 전직 법조기자 김만배씨가 곽상도, 윤석열 등과 친밀한 관계라는 의혹, 김만배의 누나이자 천화동인(화천대유 자회사) 3호 이사 김명옥 씨가 윤석열 후보 부친의 주택을 시세보다 싸게 매입한 사실, 윤석열이 대장동 개발 불법대출관련 수사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의혹 등이 강하게 제기되고 있다.

보수적폐세력은 이재명 후보가 개발 비리의 몸통이라고 주장해왔지만, 대장동 논란의 본질은 명백하다. 돈을 가져간 자들, 바로 국힘당이 비리의 몸통이다. 윤석열의 고발사주 의혹 이슈를 덮고, 여당의 대선후보를 흠집내기 위해 이 문제를 들고 나온 국힘당의 놀라운 뻔뻔함에 혀를 내두르게 된다.

또 다른 심각한 문제는 언론의 보도행태이다. 조선일보가 이재명 아들이 화천대유에 근무한다는 가짜 보도를 내놓고, 국힘당의 입맛에 맞는 기사를 연일 쏟아내며 적폐세력들을 지원사격 한 것만 보아도 이들의 존재 이유를 알 수 있다. 국민의 눈과 귀를 먹게 하는 조선일보는 당장 폐간해야 한다.

대장동 사건은 국힘당의 무덤이 될 것이다. 국민들은 온갖 비리, 부정부패의 온상이자 몸통인 국힘당을 용서하지 않을 것이다. 국힘당은 지금 당장 해체하라!

 
2021년 10월 30일
강원대학생진보연합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