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2폭포와 기암괴석이 어우러진 풍경.
▲ 두타산 12폭포와 기암괴석이 어우러진 풍경.
ⓒ 서동환

관련사진보기


하늘은 파란 가을로 가득차고, 산비탈은 빨간 노란 빛깔로 치마 두르듯 물드는 계절이다. 이토록 아름답게 창조되는 자연은 우리에게 시각적인 즐거움을 줄 뿐만 아니라 치유의 힘까지 발휘한다.

최근 또 하나의 힐링 스페이스가 선물처럼 우리에게 다가왔다. 지난해 8월 강원도 동해 두타산(1352m) 베틀바위 전망대에 오르는 일부 구간이 개방된 데 이어 마침내 올해 6월 두타산성에서 박달계곡을 거쳐 무릉계곡으로 돌아오는 4.6km 구간까지 '베틀바위 산성길'이 완전 개방된 것이다.

지난해 부분 개방했던 무릉계곡관리사무소에서 베틀바위 전망대에 이르는 2.7km 구간에만도 약 10개월간 70만 명이 다녀갔다고 한다. 완전 개방을 하면서 주말이면 전국에서 더 많은 관광객들이 찾아와 주차장에 빈 자리가 없을 정도라고 한다.

산행에서 만나는 기암괴석과 협곡이 만들어낸 비경이 마치 중국의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장자제(張家界)' 같다고 해서 사람들에게 화제다. 절기를 차례로 거치며 깊어가는 지난 10월 23일, 가을의 한복판에서 두타산을 다녀왔다.
  
베틀바위 산성길 산행 중 바라본 무릉계곡 매표소.
▲ 두타산 베틀바위 산성길 산행 중 바라본 무릉계곡 매표소.
ⓒ 서동환

관련사진보기

 
무릉계곡 매표소에서 출발해 베틀바위 산성길 입구~삼공암~베틀바위 전망대~미륵바위~산성터~12산성폭포~수도골(석간수)~마천루전망데크~박달계곡~용추폭포~쌍폭포~학소대~삼화사~주차장으로 돌아오는 8.5km의 코스는 빼어난 주변 경관과 많은 사람들로 인한 지체 때문에 산행 시간은 별 의미가 없는 숫자가 되었다.

산성길 입구부터 시작되는 경사진 길은 전망대까지 오르막이 계속됐다. 그나마 전망대에서 기념사진을 찍으려는 사람들로 붐벼 계단에서 몇 차례 지체돼 차라리 한숨을 돌릴 수 있었다.

탄성을 지르게 하는 기암괴석 절경
 
베틀바위 산성길은 초입부터 경사가 시작된다.
▲ 베틀바위 산성길 초입 베틀바위 산성길은 초입부터 경사가 시작된다.
ⓒ 서동환

관련사진보기

 
계단을 올라 전망대에 선 사람들은 누구나 탄성을 질렀다. 올라오는 동안 보이지 않던 기암괴석이 병풍처럼 펼쳐져 장관을 연출하고 있기 때문이다. 인간이 만든 조형예술을 비웃기라도 하듯 자연이라는 위대한 예술가가 만든 부정형의 입체적 구조는 경외감마저 들게 했다. 오랜 세월이 빚어낸 날카로운 바위의 봉우리는 죽비가 되어 내 어깨 위로 떨어졌다.
 
베틀바위.
▲ 두타산 베틀바위.
ⓒ 서동환

관련사진보기

 
전망대에서 조금 더 오르니 '베틀바위 산성길'의 정상 격인 미륵바위가 나왔다. 왜 그런 이름이 붙었는지 모르지만 아마 사람들의 염원을 담은 이름이 아닐까 생각한다. 비교적 완만한 숲길이 이어지고 조선시대에 쌓은 산성 일부가 아직 남아 있는 산성터가 이어졌다. 길을 정비하면서 복원한 숯가마터도 있었다.

사실 '베틀바위 산성길'에는 베틀바위 못지않게 절경인 곳이 여러 곳 있다. 12산성폭포 역시 그 중 한 곳이다. 또 올해 6월에 개방한 마천루 전망데크는 멀리 용추폭포와 바위 협곡이 내려다보이는 웅장한 절경을 자랑한다. 마천루의 암벽 벼랑을 따라 놓여있는 잔도를 따라 내려가면서 보이는 협곡이 아름답다.

이 길은 절대 빨리 걸으면 안 된다. 세상의 아름다움이 스쳐지나가도록 내버려두지 않기 위해 나만의 속도, 나만의 깊이를 찾아 걸어야 하는 마음 여행 코스다. 우리가 '빨리 빨리'만 하지 않는다면 이곳의 자연은 우리 가까이에 있으면서 더 눈부신 장면을 보여줄 것이다.
 
산성12폭포.
▲ 두타산 산성12폭포.
ⓒ 서동환

관련사진보기

   
협곡 마천루의 기암괴석.
▲ 두타산 협곡 마천루의 기암괴석.
ⓒ 서동환

관련사진보기

   
마천루에서 바라 본 용추폭포와 협곡.
▲ 두타산 마천루에서 바라 본 용추폭포와 협곡.
ⓒ 서동환

관련사진보기

 
전망데크에서 박달계곡을 끼고 내려오는 길에서 물소리가 세차게 들린다. 두타산과 청옥산의 깊은 골을 헤치고 내려온 물줄기 소리다. 3단 폭포인 용추폭포는 아래로 흘러 두타산 계곡에서 온 물줄기와 만나 쌍폭포를 만든다.

폭포의 물은 아래로 흐르고 흘러 삼화사 옆 계곡으로 흘러간다. 용추폭포부터 삼화사를 지나 삼화동 초입에 이르는 구간이 무릉계곡이다. 무릉계곡에서는 한자로 수많은 이름을 새긴 넓은 반석인 무릉반석이 눈길을 끌었다.
 
3단폭포인 용추폭포.
▲ 두타산 용추폭포 3단폭포인 용추폭포.
ⓒ 서동환

관련사진보기

두타산과 청옥산에서 내려온 물줄기가 만나 쌍폭포를 만든다.
▲ 두타산 쌍폭포 두타산과 청옥산에서 내려온 물줄기가 만나 쌍폭포를 만든다.
ⓒ 서동환

관련사진보기

 
산행을 마무리 할 때가 되니 두타산이라는 이름의 뜻이 '골 때리는 산'이라는 우스개소리가 나온 것이 이해가 되었다. 본래 두타는 '떨쳐버린다'는 의미로 번뇌와 티끌을 없애고 몸과 마음을 닦고 고행을 행하는 불교수행법이다. 산이 가지고 있는 수많은 자연비경과 힘든 산행코스를 잘 표현한 이름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장엄한 자연의 오케스트라 같은 가을날 두타산 베틀바위 산성길의 아름다움은 사진으로 다 담을 수 없었다. 자연에 대한 경이로움과 떨림은 두 눈과 마음으로 가져왔다. 가을날 두타산 산행은 풀잎에 천천히 배는 이슬처럼 젖어든 감동으로 나를 위한 치유가 시작됐다.

두타산 무릉계곡 제1주차장 주소: 강원도 동해시 삼화동 858-3
공원 입장료: 성인 1인 2000원, 주차비 소형 2000원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세상을 만나고 싶어서 여행작가로 살고있습니다. 글, 사진, 그림, 음악을 통해 소통하면서 살고싶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