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후석 용인시 제1부시장이 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오후석 용인시 제1부시장이 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용인시

관련사진보기

 
삼성전자에 이어 SK하이닉스 등 수도권 중심 반도체 클러스터가 조성되고 있는 경기 용인시에 반도체 고교 설립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지자체의 움직임이 분주해지고 있다. 

용인시는 28일 반도체고등학교 설립과 관련 기업인 간담회를 개최하고 인력 채용 전망 등의 의견을 수렴에 나섰다. 

이날 용인시청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간담회는 앞서 진행된 '반도체고등학교 설립 추진협의체' 회의에서 반도체고등학교 졸업생들의 취업환경을 좀 더 면밀히 조사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 제시됨에 따라 현장의 의견을 청취하고자 마련했다. 

이 자리에는 오후석 제1부시장을 비롯해 엄교섭 경기도의원, 김진석 용인시의원과 ㈜서플러스글로벌, ㈜에스티아이, ㈜보부하이테크, 플러스이엔지(주) 등 관내 자리 잡은 반도체 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해 인력 수요 현황을 설명하고 반도체고등학교 설립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했다.

오후석 부시장은 "반도체는 용인의 100년 먹거리를 책임질 주력 산업인 만큼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기반을 조성하겠다"면서 "산업현장에서도 반도체고등학교 설립과 인재 육성에 동참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달 오후석 부시장을 단장으로 엄교섭 도의원, 김진석 시의원과 용인시교육지원청, 반도체 관련 기업 및 연구기관 등 산·관·학·연의 전문가들로 구성된 반도체고등학교 설립 추진협의체를 발족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