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대전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대전시 감사위원회가 대전광역시사회서비스원 산하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센터)에 대해 감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전직 센터장이 횡령과 배임혐의 등으로 구속된 사건과 관련해서다. 

지난 25일 대전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직위해제된 전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장 A씨를 횡령과 배임 혐의 등으로 구속했다. 또 범행에 동조한 센터 직원과 업체 관계자 등 10여 명도 함께 입건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센터장으로 임명된 2018년부터 휠체어에 앉은 채로 탑승할 수 있는 장애인이동지원특수차량의 부품 수리·교체 업체를 변경한 뒤, 그 비용을 전년보다 2~3배 부풀려 지급하고, 불용품을 처분한 금액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관련기사 : "대전복지재단, 특장차 정비업체 선정 특혜의혹 밝혀라"]

뿐만 아니라 센터에서 이용하고 있는 무전기 170대 가량을 매각해 대금을 가로챈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조사 과정에서 일부 업체는 이른바 리베이트 명목의 현금을 센터장 A씨에게 전달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대전시 감사위원회에서도 지난 25일부터 29일까지 5일 동안 3명의 감사반을 투입해 감사를 벌이고 있다.

"센터장 윗선 수사해서 비리 원천차단해야"

한편,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운영 상황을 잘 아는 관련자들은 A센터장의 비리가 알려진 것 이외에도 더 많을 뿐만 아니라 윗선까지의 수사가 불가피하다고 입을 모았다. 수탁기관인 대전시사회서비스원(구 대전복지재단) 고위층의 지시나 묵인 없이 센터장 임의로 거래업체를 변경하고 전년 대비 2~3배 많은 비용을 지불할 수는 없는 구조라는 설명이다.

또 센터가 운영하는 장애인이동특수차량은 90여 대에 이른다. 하지만 차량운영에 따른 차량정비, 부품교체, 타이어교체, 기사 유니폼 등과 관련한 업체선정을 공개경쟁입찰이 아닌 수의계약 방식으로 해왔다. 

따라서 이번 A센터장 구속을 계기로 센터 운영 과정에서 비리가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사안을 철저히 수사하고, 관련자에 대한 조사도 더욱 폭넓게 해야 한다는 것이 관련자들의 공통 의견이다.

아울러 대전시도 감사위원회의 감사를 보다 더 철저히 하고, 관련자 징계와 함께 비리 발생 고리를 차단할 수 있는 제도적 개선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