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미디어 경남N거제

관련사진보기


1963년 경남여고에서 유치환 시인의 제자로 수학한 서수련씨(77세)가 최근 청마기념관에 우편으로 액자 5개를 기증했다. 

기증된 액자는 학창 시절 서씨의 졸업앨범(경남여고 35회)에 있는 사진을 확대해 만든 것으로 유치환 시인과 추억이 담겨있다. 

5장의 액자는 경남여고 교장실에서 청마선생의 집무 모습(2개), 청마 선생이 직접 쓴 '겨레의 밭' 교훈이 새겨진 조각상, 졸업앨범에 담긴 청마 선생의 증명사진, 교훈이 새겨진 모자상 앞에서 청마선생과 제자들의 단체사진(오른쪽 두번째가 서씨) 등이다.  
 
ⓒ 미디어 경남N거제

관련사진보기


서씨는 졸업앨범을 기증하기 전 지난 6월 청마기념관을 방문한 후 학창시절 시인과 맺은 사제의 인연을 잊지 않고 기념하기 위해 액자를 기증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인의 제자들이 청마기념관을 찾거나 시인과의 추억이 담긴 사진을 기증하는 일은 지속적으로 이어지고 있다. 

특히 지난 2018년에는 1964년 경남여고 문예반 출신 제자 40명이 스승의 날을 기념해 청마기념관을 방문하고 당시 시인에게 직접 받은 시집과 학창시절 함께 촬영한 사진을 기증하기도 했다. 

청마기념관 관계자는 "졸업한 지 60년 가까이 되는 세월 동안 스승과의 추억을 잊지 않고 액자를 보내 주신 정성에 감사드리며, 보내 주신 액자는 청마 선생님을 만나러 기념관에 방문하는 분들과 함께 기념하고 공유하는 데 잘 쓰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거제신문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단체회원으로 경남 거제시의 전반적인 현황 및 사건사고 등을 알리고자 함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