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시는 내달 1일부터 사적 모임을 최대 12명까지 허용하고 일부 다중이용시설의 운영시간 제한을 전면 해제하는 등 일상 회복을 위한 거리두기 1차 개편을 시행한다고 29일 밝혔다.

대전시는 기존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를 접종 완료자 중심의 방역 체계로 전환하고, 일상 회복을 위한 중대본의 거리두기 1차 개편을 다음달 1일부터 오는 12월 12일까지 적용한다.

이에 따르면, 대전시는 첫 일상 회복 거리두기 개편으로 다중이용시설의 운영시간 제한을 전면 해제하고, 위험도를 고려해 유흥시설, 콜라텍, 무도장 등은 24시까지 제한한다.

고위험시설 5종인 유흥시설과 노래연습장, 실내체육시설, 목욕장업, 경마․경륜․경정, 카지노 등 감염취약시설은 접종완료자와 PCR 음성자 등 만이 이용 가능하다. 이를 위해 음성확인제가 도입, 운영되며 불가피한 경우 일부 예외는 인정한다.

사적 모임은 12명까지 허용(접종자·미접종자 구분 없음)된다.

식당·카페에 한해 미접종자는 4명까지, 접종자 8명(18세 이하 포함)을 포함해 12명까지 모일 수 있다. 또 행사·집회는 100명 미만으로 허용하되 접종완료자 등으로만 500명 미만까지 가능하다.

종교시설은 미접종자 포함 시 정규 종교활동 50% 참여가 가능하고, 접종완료자 등으로만 운영하는 경우 인원 제한을 해제한다.

다중이용시설의 복잡한 단계·시설별 인원 기준을 통합, 정비해 최소 기준인 4㎡당 1명, 좌석 띄우기, 정원 50% 등으로 통합 운영한다. 접종 완료자 등만 이용하는 경우 인원 제한 해제 인센티브 적용한다.

이번 체계 전환 운영 기간은 4주이며 평가 기간 2주를 거쳐 이후 상황에 따라 조정 여부를 판단, 다음 2단계를 추진하게 된다. 자세한 사항은 시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서철모 행정부시장은 "드디어 단계적 일상회복을 위한 첫 발걸음을 내딛게 됐다"며 "3가지 필수 방역 수칙인 실내·외 마스크 쓰기, 주기적인 환기, 적극적 진단검사를 실천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대전시가 사적 모임을 최대 12명까지 허용하는 일상 회복을 위한 거리두기 1차 개편을 발표했다.
 대전시가 사적 모임을 최대 12명까지 허용하는 일상 회복을 위한 거리두기 1차 개편을 발표했다.
ⓒ 대전시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