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상복 화가가 갤러리 내일(관장 박수현)에서 10월 22일부터11월 4일까지 초대전 '자아와 우주'를 열고 이 화가의 작품 갤럭시(Galaxy, 58x128cm, 아크릴 한지 재료, 2021)를 최초로 선보이고 있다.
▲ 갤럭시(Galaxy) - 이상복 화가 이상복 화가가 갤러리 내일(관장 박수현)에서 10월 22일부터11월 4일까지 초대전 "자아와 우주"를 열고 이 화가의 작품 갤럭시(Galaxy, 58x128cm, 아크릴 한지 재료, 2021)를 최초로 선보이고 있다.
ⓒ 손기호

관련사진보기

 
최근 누리호 발사로 우주가 국민적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미술계에서도 우주를 소재로 전시회를 열고 있어 눈길을 끈다. 하늘의 무수히 많은 별들과 은하수를 천체망원경을 이용하지 않고 바로 감상할 수 있다면 어떨까. 

자연의 꽃들, 사람들 눈에 보이는 것들을 그림으로 표현하는 것은 누구나 할 수 있다. 강렬한 태양과 암흑의 블랙홀, 밤하늘을 빛으로 수놓은 은하수 등 광활한 우주를 화폭에 담는 것은 쉽지 않으리라 생각된다. 지난 29일 보이는 세계와 보이지 않는 세계, 생명의 근원을 탐구하는 이상복 화가를 만나 그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이상복 화가는 "하늘 아래 살고 있는 우리는 보이는 세계와 보이지 않는 세계로 이뤄진 우주 속에서 살고 있다"며 "이러한 보이는 육의세계를 넘어 보이지 않는 영의세계를 화폭에 담고자 했다"고 밝혔다.

그는 우주를 표현한 이유에 대해 "나의 존재에 대한 자각에서 시작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 화가는 "그동안 저의 관심은 우주와 인간의 관계를 탐구하는 것이었다"며 "나와 세계와의 만남, 천지와 생명체들의 관계 등 우주 안에 살고 있는 생명체들이 서로 연결된 관계라는 것을 표현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단순히 우주를 표현하는 것을 넘어 우주 속에 지구가 있고 그 지구에 사람들이 있듯이 우주와 사람과의 관계 속에서 생명의 근본을 찾고자 했다. 이 화가는 "우리는 우주 생명의 에너지와 기운, 생기를 의미하는 생명줄로 연결되어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 생명줄로 연결된 아름다운 생명체인 우리를 보석 같은 별이나 꽃으로 표현했다"고 말했다.
 
이상복 화가의 'The Life of a Star: Birth and Death' 작품. 별의 생명을 탄생과 죽음으로 표현한 작품을 서울 종로구 '갤러리 내일' 전시장 입구에 배치하고 있다.
▲ 별의 탄생과 죽음 이상복 화가의 "The Life of a Star: Birth and Death" 작품. 별의 생명을 탄생과 죽음으로 표현한 작품을 서울 종로구 "갤러리 내일" 전시장 입구에 배치하고 있다.
ⓒ 손기호

관련사진보기

 
이상복 화가가 갤러리내일(관장 박수현)에서 10월 22일부터 11월 4일까지 초대전을 열고 '자아와 우주'를 주제로 전시회를 열고 있는 가운데 이 화가의 작품 '별의 생명: 확장'이다. 이 화가는 우주의 생명의 기운 곧 생기로 연결된 아름다운 생명체를 별과 꽃 등으로 표현했다고 밝혔다.
▲ 별의 확장 - 이상복 화가 이상복 화가가 갤러리내일(관장 박수현)에서 10월 22일부터 11월 4일까지 초대전을 열고 "자아와 우주"를 주제로 전시회를 열고 있는 가운데 이 화가의 작품 "별의 생명: 확장"이다. 이 화가는 우주의 생명의 기운 곧 생기로 연결된 아름다운 생명체를 별과 꽃 등으로 표현했다고 밝혔다.
ⓒ 손기호

관련사진보기

   
이 화가의 그림이 전시된 갤러리 내일의 입구에 들어서면 가장 먼저 시선을 끄는 작품 '별의 생명:탄생'과 '별의 생명:죽음'이 있다. 겉보기에는 태양과 블랙홀처럼 보이고 단순히 별의 탄생과 죽음을 의미할 수도 있지만, 인간의 '생명'과 '죽음'도 의미한 것이 아닐까라고 생각해볼 수도 있다.


이 화가는 "나의 본질을 찾는 가운데 인간이 소우주임을 알게 됐다"며 "인간인 소우주와 우주인 대우주와의 관계 속에서 천지와 사람이 하나가 된다는 것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생명과 같은 태양과 사람의 마음이 하나가 되기를 소망하는 마음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그의 이러한 마음 때문일까. 그의 작품 중에는 우주를 표현한 가운데서도 빛을 가득 품은 따뜻한 형상의 나무를 그린 '생명나무'라는 작품도 있었다. 
 
이상복 화가의 작품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생명의 관계, 생명나무, 생명의 관계 작품. 이 화가는 우주의 생기의 에너지 곧 생명줄로 연결되어 있는 아름다운 생명체인 우리를 보석과 꽃이나 별로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 생명나무, 생명의 관계 이상복 화가의 작품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생명의 관계, 생명나무, 생명의 관계 작품. 이 화가는 우주의 생기의 에너지 곧 생명줄로 연결되어 있는 아름다운 생명체인 우리를 보석과 꽃이나 별로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 손기호

관련사진보기

 
그의 작품 표현기법도 관심을 끈다. 그는 우리나라 전통 한지를 구겼다가 펼쳐서 자연스럽게 형성된 화폭에 그림을 그렸다. 이 화가는 "마티에르를 살리기 위해 한지를 사용하기도 했으며 아크를 물감과 여러 재료를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이상복 화가는 우주와 인간의 관계를 탐구하며 생명의 근원을 생각했고 이 과정에서 한글의 시초에 대해서도 생각했다고 한다. 이에 그는 요즘 상고시대 문자 관련 지식인들과 만나 교류하고 있다고 했다. 상고시대에 그림을 형상화하여 글이 만들어졌듯이 하늘과 땅과 사람을 표현한 그림이 곧 글이 됐다는 이유에서다.

실제로 광화문 세종대왕 동상 밑에 한글 창제 원리의 대한 설명에는 하늘(天)과 땅(地)과 사람(人)을 조합해 만든 글자가 한글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이 화가가 우주를 대우주로, 사람을 소우주로 표현하며 둘의 밀접한 상관관계를 말했듯이 우리의 글도 천지인의 조합으로 만들어졌다는 원리와 서로 통한다.
 
이상복 화가가 갤러리내일(관장 박수현)에서 10월 22일부터 11월 4일까지 초대전을 열고 '자아와 우주'를 주제로 전시회를 열고 있는 가운데 이 화가의 우주를 표현한 작품들이다. 왼쪽 위부터 반시계방향으로 흔적(빨강), 흔적(파랑), 무제, 밀키웨이(Milky Way)이며, 이 화가는 한지와 아크릴 물감 등 혼합재료를 사용해 작품을 표현했다.
▲ 자아와 우주 - 이상복 화가 이상복 화가가 갤러리내일(관장 박수현)에서 10월 22일부터 11월 4일까지 초대전을 열고 "자아와 우주"를 주제로 전시회를 열고 있는 가운데 이 화가의 우주를 표현한 작품들이다. 왼쪽 위부터 반시계방향으로 흔적(빨강), 흔적(파랑), 무제, 밀키웨이(Milky Way)이며, 이 화가는 한지와 아크릴 물감 등 혼합재료를 사용해 작품을 표현했다.
ⓒ 손기호

관련사진보기

 
이상복 화가는 홍익대학교 서양화과와 동대학원 회화과를 졸업하고 미국 일리노이 주립대 미술대학원 회화과를 수학했다. 이후 서울, 미국 뉴욕과 워싱턴, 일본 히로시마 등에서 개인전 21회를 비롯해 중국 북경, 터키 이스탄불, 홍콩, 싱가포르, 우즈베키스탄 등 전 세계 곳곳의 전시회에 참여했다.

하늘과 땅, 자아와 우주가 하나가 되는 철학적인 메시지를 전달하는 이 화가는 '한국을 이끄는 화가'로 카자흐스탄 국영방송의 '국제도시 아스타나'에 소개되기도 했다. 또 그는 파리 살롱드 그랑에젠도쥬르되, 대한민국미술대전 입상, 한중문화교류상, 한국미술협회 이사장상 등을 수상했다. 현재 그는 필그림그룹(Philgrim Group) 회장, 한국여류작가협회 회원, 한국미술협회 회원, 용인대 겸임교수를 역임하고 있다.

이상복 화가의 이번 초대전 '자아와 우주'는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3길3에 위치한 '갤러리 내일(관장 박수현)'에서 11월 4일까지 열린다. 그가 표현한 광활한 우주와 은하수, 생명의 근원을 탐구한 화폭을 이곳에서 감상할 수 있다. 이 화가는 인천 국제도시에서 11월 18~21일에 열리는 '인천 아시아 아트 쇼 2021'에서도 전시회를 이어갈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따뜻한 감성과 뜨거운 열정을 가진 기자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