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부산해양경찰서는 28일 오후 태종대 하얀 등대 인근 해상에서 실종자에 대한 수색을 벌이고 있다.
 부산해양경찰서는 28일 오후 태종대 하얀 등대 인근 해상에서 실종자에 대한 수색을 벌이고 있다.
ⓒ 부산해양경찰서

관련사진보기

 
부산 태종대 인근 해상 유람선에 탑승했던 승객 2명이 실종됐다가 1명이 사망했고, 다른 1명은 계속 수색 중이다.

부산해양경찰서에 따르면, 28일 오후 4시 56분경 태종대 하얀 등대 인근 해상에서 2명이 실종됐다. ㄱ(63)씨와 ㄴ(39)씨는 모두 여성으로 이들은 유람선에 탑승했던 승객이다.

실종됐던 ㄴ씨는 이날 오후 5시 50분경 중앙특수구조단에서 구조하여 심폐소생술(CPR)을 실시하여 병원에 이송했으나 사망했다.

해경은 실종자 ㄱ씨에 대한 수색을 계속하고 있다.

이들이 타고 있었던 유람선은 승선정원이 303명이나 당시 12명이 타고 있다.

부산해경은 이날 저녁 "구조표류예측시스템을 통한 수색구역을 지정하여 해상 집중수색과 사고 해역을 중심으로 실종자에 대한 야간 수색을 하고 있다"고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