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박용진 의원이 2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열린 오찬회동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박용진 의원이 2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열린 오찬회동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8일 박용진·김두관 의원을 연달아 만나며 당내 경선 주자들과 회동을 마쳤다.

이 후보는 이날 박용진 의원과 서울시 영등포구에서 오찬을 하고, 오후엔 김두관 의원 사무실을 직접 방문해 차담을 나눴다. 세 사람은 모두 '원팀'을 강조하며 내년 대선 승리를 위해 협력하자고 약속했다.

박용진 의원은 "축구하고 정치하고 비슷한 점이 많다. 우주 최강 스타플레이어를 모아놓고도 최약체 팀에 지기도 한다"며 "그래서 팀플레이를 잘 구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후보 중심으로 힘을 합치고 경선을 같이 했던 후보들과 힘을 잘 모아서 팀플레이로 승리해야 한다는 생각"이라며 "미력이나마 저도 힘을 보태고, 사회통합 중도공략에 더 기여하는 최전방 공격수 역할을 열심히 하고, 특히 청년들과 미래 의제와 에너지가 잘 모이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다짐했다.

경선 때 중도사퇴하며 이재명 후보 지지를 선언했던 김두관 의원은 "우리 의원실에 20대 대통령 되실 분이 미리 온 것"이라며 "원팀을 넘어 드림팀으로 질적 전환하는 단계"라고 환대했다. 또 "수도권 집중이 워낙 심해서 국가균형발전을 이룰 마지막 골든타임이 차기 5년이다. 이재명 후보께서 승리해서 균형발전, 지방분권을 가장 확실히 추진해주실 분이라고 생각해서 다들 관심이 많다"며 미리 준비해둔 <이재명 정부의 국가균형발전 공약 자료집>을 전달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오른쪽)가 28일 오후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김두관 의원 사무실을 찾았다. 김두관의원이 이후보에게 정책자료집을 전달하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오른쪽)가 28일 오후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김두관 의원 사무실을 찾았다. 김두관의원이 이후보에게 정책자료집을 전달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박용진 "팀플레이"... 김두관 "균형발전" 강조
이재명 "운동장 넓게 쓸 것, 균형발전에 이론 없다"


이재명 후보는 박용진 의원에게 "말씀처럼 운동장을 넓게 쓰겠다"고 화답했다. 그는 "인사도, 정책도 넓고 크게 가야 한다"며 "우물도 넓게 파야 한다. 좁게 파면 금방 한계가 온다"고 말했다. 이어 "개인사업이 아니고 국가과제를 대신 하는 것이기 때문에 사(私)를 다 버리고 공(公)을 앞세우고 함께 가자"며 "선대위는 당연히 참여해주시고, 정치 세대교체도 중요한 의제이고 젊은 정치도 중요한 과제이기 때문에 가능한 같이 만들어서 했으면 한다"고 요청했다.

이 후보는 김두관 의원에게는 자치분권운동을 함께 했던 인연을 언급하며 "(국토균형발전은) 장기적으로 국가 발전이 가능하게 하는 길이다. 지금 상태로 가면 정말 지방은 소멸하고 수도권은 폭발하고, 양쪽이 다 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자료집을 받으면서도 "아마 이론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내년 선거는 역사적 과제이기 때문에 반드시 이겨야 하는 대사"라며 "우리 의원님께서 중요한 역할을 해달라"고 덧붙였다.

박용진·김두관 의원은 선대위 합류도 공식화했다. 오찬 후 박홍근 후보 비서실장은 취재진에게 박용진 의원은 선대위 공동선대위원장을 맡는 한편 선대위 안에 가칭 '청년과미래 정치위원회'를 만들어 위원장을 겸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 실장은 "(박용진 의원이 오찬에서) '청년과 미래, 정치개혁 등의 문제와 관련한 이재명 후보의 구상도 그 안에 담아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두관 의원도 공동선대위원장과 후보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을 맡기로 했다. 박홍근 실장은 "(이재명 후보-김두관 의원 두 사람은) 지방소멸 위기에 있는 농촌, 농업과 농민을 어떻게 향후 국가정책을 통해서 개선해나갈지 의견을 많이 나눴다"며 "기존 후보들이 경선과정에서 제안했던 공약 중에 반영할 수 있는 것은 반영하는 방식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부·울·경 현장을 중심으로 (김두관 의원) 본인이 직접 백방으로 뛰겠다고 했다"고 소개했다.

27일 박용진·김두관 의원과 만남을 끝으로 이재명 후보는 본 경선에서 맞붙었던 경쟁자들과 회동을 완료했다. 민주당은 조만간 선대위 구성을 마무리짓고 11월 2일 오후 2시 서울시 송파구 KSPO돔에서 20대 대선 선대위 출범식을 열 계획이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