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8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1 로보월드'에서 협동로봇 활용 프로젝트관의 로봇을 살펴보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8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1 로보월드"에서 협동로봇 활용 프로젝트관의 로봇을 살펴보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10월 13일 통계청이 발표한 9월 고용동향을 살펴보면 1998년 통계 작성 후 처음으로 자영업자 비중이 20% 미만으로 떨어졌습니다. 줄어든 비율만큼 실업은 늘어났고 경제적 고통을 겪는 사람들도 그만큼 늘어났다는 말입니다. 이재명 후보님, 제발, 숫자 뒤의 사람을 보십시오."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 논평 중)

정의당이 28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음식점 총량제' 발언에 대해 "음식점을 운영하는 자영업자들에 대한 무공감, 무책임이 빚어낸 참극"이라며 "해당 발언을 철회해야 마땅하다"고 비판했다.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내고 "이재명 후보가 어제 오전 전국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을 만난 간담회 자리에서 '하도 식당을 열었다 망하고 해서 개미지옥 같다. 음식점 허가 총량제를 운영해 볼까 하는 생각도 있다'고 말했다"며 "가뜩이나 코로나로 시름에 잠긴 자영업자들을 두고 음식점 총량제를 실시하겠다는 발언은 실업자가 되든가, 앉아서 죽으라는 얘기를 한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오 대변인은 또 "이 후보는 오늘 비난이 거세지자 '음식점 총량제를 공약화하고 시행하겠다'는 의미는 아니라고 했다"라며 "잘못된 발언은 주워담고 사과하면 될 일인데, 공약도 아니라면서 계속 같은 주장을 어제와 같은 논리로 또 반복했다"고 꼬집었다.

이어 "이 후보는 '마구 식당을 열어서 망하는 것은 자유가 아니다. 좋은 규제가 필요하다'고 했다. 오늘은 심지어 음식점을 운영하는 자영업자들을 촛불에 모여드는 불나방에 비유하기까지 했다"라며 "어느 누구도 망하고 싶어 장사하는 사람은 없다"고 지적했다. 오 대변인은 "하루하루 최선을 다하는 음식점 사장님들에 대한 공감이 1도 없는 해당 발언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라며 "오늘 이 후보의 말과 태도에선 티끌만큼도 잘못을 인정할 수 없다는 오만함과 고집만 느껴질 뿐"이라고 짚었다.

오 대변인은 그러면서 "지금 필요한 것은 음식점 총량제 같은 무공감·무책임의 규제가 아니다"라며 "대선후보라면 골목상권 활성화와 자영업자 사회안전망 강화를 위한 청사진을 제시했어야 한다"고 했다.

앞서 이 후보는 전날 관악구 신원지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마구 식당을 열어서 망하는 것은 자유가 아니다. 좋은 규제가 필요하다"며 "음식점 허가총량제를 운영해볼까 하는 생각도 있다"라고 언급해 논란이 일었다. 이 후보는 이날 기자들에게 관련 질문을 받고 "(음식점 총량제를) 당장 시행한다는 것은 아니고 고민해볼 필요는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국가정책으로 도입해서 공론화하고 공약화하고 시행하겠다는 의미는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댓글1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