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과 교황청 공식방문 등을 위해 이탈리아, 영국, 헝가리 순방길에 오르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8일 성남 서울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탑승하며 인사하고 있다.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과 교황청 공식방문 등을 위해 이탈리아, 영국, 헝가리 순방길에 오르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8일 성남 서울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탑승하며 인사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 부부는 28일 프란치스코 교황 단독 면담과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참석, 헝가리 국빈방문 등을 위해 7박 9일 일정으로 유럽 순방길에 올랐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경기도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오전 11시 10분께 전해철 행정안전부장관,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최종문 외교부 2차관, 페데리코 파일라 주한이탈리아 대사, 사이먼 스미스 주한영국 대사, 레커 콜라르 주한헝가리 대사 등의 환송을 받으며 공군1호기에 탑승해 이탈리아 로마로 향했다. 

이날 서울을 출발한 문 대통령은 첫 공식 일정으로 29일 교황청을 공식 방문한다. 이곳에서 프란치스코 교황 및 파롤린 교황청 국무원장과 각각 면담을 가질 예정이다. 

특히 문 대통령과 프란치스코 교황의 이번 만남에 관심이 쏠려있다. 그동안 프란치스코 교황이 북한 방문 의사를 수차례 밝힌 바 있기 때문에 이와 관련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앞서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관련해서 한반도 문제에 관해 폭넓은 대화를 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이인영 장관님도 가시고, 여러 가지 의미있는 제안, 활동하시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한 바 있다. 

이어 30일과 31일 양일간 로마에서 개최되는 G20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이번 G20 정상회의는 코로나19 이후 첫 대면 회의로 '사람, 환경, 번영'의 세 가지 대주제로 진행된다. 이때 문 대통령은 '국제경제 및 보건' '기후변화 및 환경' '지속가능 발전'의 세 개 정상 세션에 모두 참석해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회복과 재건을 위한 국제 공조 방안에 대해 주요국 정상들과 논의한다. 또한 주요국 정상과의 양자 회담을 가질 것으로 보인다. 

이 일정을 마친 후 영국 글래스고로 이동해 다음달 1일과 2일 이틀에 걸쳐 열리는 COP26 정상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130여 개국 정상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되는 이번 정상회의는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국제사회의 정치적 의지를 결집하는 역사적 계기가 될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COP26에서 기조연설, 의장국 프로그램인 '행동과 연대' 세션 발언 등을 할 예정이다. 

COP26 일정을 마친 문 대통령은 11월 2일 이번 순방의 마지막 일정으로 헝가리를 국빈방문한다. 헝가리 대통령의 초청으로 이뤄진 이번 국빈방문을 위해 부다페스트로 이동한 후 '헝가리 선박사고' 희생자 추모 공간을 찾아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공간 건립에 대해 사의를 표할 것으로 보인다. 

11월 3일에는 아데르 헝가리 대통령 및 오르반 총리와 각각 회담을 갖는다. 이어 헝가리와 슬로바키아, 체코, 폴란드가 참여하는 비세그라드 그룹과의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한다. 일정 마지막 날인 11월 4일에는 제2차 한-비세그라드 그룹(V4)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비세그라드 그룹 국가들과 각각 양자 회담을 가질 계획이다. 

한편, 이번 유럽 순방 일정에는 정부 주요 부처 장관들이 동행한다. G20 정상회의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과 정의용 외교부장관이, 교황청 방문에 이인영 통일부장관이, COP25에는 한정애 환경부장관이, 헝가리에서의 V4 정상회의 및 비즈니스 포럼 등을 위해 문승옥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등이 수행할 예정이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